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 아들' 우간다 장군 "케냐, 2주면 함락 가능" 트윗 파문

송고시간2022-10-04 20:29

댓글

뜬금없는 주장에 케냐 국민 "의아·분노"…문제 되자 "농담이었다"

무호오지 카이네루가바
무호오지 카이네루가바

우간다 대통령 아들이며 현지 지상군 사령관인 무호오지 카이네루가바 중장[AFP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동아프리카 우간다 대통령의 아들인 지상군 사령관이 2주 이내에 이웃 나라 케냐 수도 나이로비를 함락시킬 수 있다고 트윗해 케냐 국민의 공분을 샀다.

4일(현지시간) 데일리네이션 등 케냐 현지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요웨리 무세베니(78) 우간다 대통령의 아들인 무호오지 카이네루가바(48) 중장은 전날 자신의 트윗 계정에 글을 올려 "나와 나의 군대가 케냐를 접수하는 데 2주면 충분하다"며 "함락되면 어디에 거주할까"라고 발언해 양국 외교분쟁의 빌미를 제공했다.

우간다 인민방위군 사령관을 맡은 카이네루가바 중장은 더 나아가 "우후루 케냐타 전임 대통령이 지난 8월 대선에 세 번째 도전했더라면 쉽게 이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케냐는 헌법에 따라 대통령이 3선에 나설 수 없다.

카이네루가바는 그러나 형제(케냐타)가 헌법을 고쳐 출마했어야 한다며 "헌법? 법치? 장난하나? 우리(우간다)에게는 혁명만 있다.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아버지인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1986년 권좌에 오르고서 재임 기간 헌법을 2번 뜯어고쳐 지난해 6선에 성공했다.

우간다 국민들 사이에서는 무세베니가 아들인 카이네루가바에 권력을 세습하려 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돈다.

카이네루가바는 그러나 자신의 트윗에 비난의 댓글이 줄을 잇고 케냐 정치권에서도 외교적 대응 분위기가 일자 4일 '농담이었다"며 한 발 빼는 모습을 보였다.

케냐 회사원 데이비드 웨케사(41)는 연합뉴스에 "케냐와 우간다는 산업 물류에 있어 서로 협력 관계에 있다. 우간다와 빅토리아 호수를 사이에 두고 작은 섬 미깅고에 대한 영유권 다툼이 간혹 있지만, 사이가 나쁘진 않아 이번 사령관 발언에 의아함을 감출 수 없다"며 "그래도 이웃을 깎아내리는 발언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케냐 시민은 트윗 댓글을 통해 "케냐의 민주주의와 국가발전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이웃 나라의 시샘을 살 만하다"고 응수했다.

우간다 인민방위군
우간다 인민방위군

지난 2월 6일(현지시간) 우간다 인민방위군(UPDF)의 행진 모습[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airtech-ken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