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尹대통령 모의 사형구형' 소환해 '윤석열차 경고' 비판

송고시간2022-10-04 20:28

댓글

"세태풍자 만화는 경고 대상, 쿠데타 대통령 모의재판서 사형구형은 무용담?"

"40년전에도 처벌 안받아"…尹대통령 대학시절 전두환 모의 사형구형 염두에 둔듯

가처분 심문 뒤 법원 나서는 이준석
가처분 심문 뒤 법원 나서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4일 윤석열 대통령의 과거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모의 사형구형을 염두에 둔 듯한 메시지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윤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윤석열차'를 문제 삼은 것을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체부가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이 전시된 것을 두고 행사 주최단체인 만화영상진흥원을 향해 엄중경고 입장을 밝혔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공유했다.

이 전 대표는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날 것 같은데 만화로 정치 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의 대상이 되고, 사실 여부는 차치하고 서슬 퍼렇던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되어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는 윤 대통령이 서울대 법학과 재학 당시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당시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한 것을 겨냥하며 '윤석열차' 관련 문체부의 경고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고 썼다.

또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윤석열차' 만화에는 윤 대통령의 얼굴을 지닌 열차가 달리자 시민들이 놀란 표정으로 달아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열차 조종석에는 아내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타고 있고 열차 객실에는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이 탑승했다.

한국만화박물관에 전시된 이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것으로 지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경기도지사상) 수상작이다.

chaew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