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우려에 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송고시간2022-10-05 09:26

댓글

시의회, 요오드화칼륨 알약도 구비 예정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핵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수도 키이우에 대피소를 설치할 채비를 하고 있다고 미 정치 전문매체 더힐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키이우 시의회는 핵 공격 시 인체의 방사선 흡수 방지에 도움이 되는 요오드화칼륨 알약도 대피소에 구비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주변을 감시하는 러시아 군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주변을 감시하는 러시아 군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는 러시아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4개 지역 합병을 강행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며 핵 위협으로 간주되는 발언을 한 데 따른 대응 조치라고 더힐은 전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TV 연설에서도 "허풍이 아니다"라면서 "핵무기로 우리를 위협하려는 자들은 풍향계가 방향을 바꿔 자신을 향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국제 사회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 과정에서 핵 공격이나 핵 관련 사고가 발발할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러시아 병력이 장악한 자포리자 지역에는 유럽 내 최대 규모인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도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올해 3월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했으나, 잇따른 포격으로 핵 사고 위험이 커지자 지난달 원전 가동이 완전히 중단됐다.

ev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