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초등생 유인 반복 60대 검거…김근식 출소 임박 불안(종합)

송고시간2022-10-05 17:18

댓글

경찰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 초등생 4명"

경찰차 사이렌
경찰차 사이렌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김근식(54)씨의 출소를 앞두고 범행 지역 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하는 가운데 초등학교 앞에서 학생을 여러차례 유인하려고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미성년자 약취유인 미수 혐의로 6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하교 중인 초등학생 B양을 유인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하교 중이던 B양에게 접근해 "따라와 봐라"고 말했고, 겁에 질린 B양은 도망친 뒤 어머니를 통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벌여 이날 낮 A씨의 주거지 근처 서구지역 공원에서 그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서구지역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반복해서 범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B양을 포함해 초등학생 4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 등을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의 범행이 알려진 뒤 인근 지역 주민들은 2000년대 중반에 발생한 김근식씨 사건을 떠올리며 불안해하는 모습이다.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인 김씨는 이달 17일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출소할 예정이다.

김씨는 2006년 5∼9월 인천시 서구와 계양구를 비롯해 경기도 고양·시흥·파주시 일대에서 미성년자 11명을 잇달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