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두리, 카타르 월드컵 FIFA TSG 참여…"세계축구 근접해갔으면"

송고시간2022-10-05 10:31

댓글
카타르 월드컵 FIFA TSG 합류 알린 차두리
카타르 월드컵 FIFA TSG 합류 알린 차두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차두리(42) FC서울 유스 강화실장이 11월 개막하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 연구 그룹(TSG)의 일원으로 참여한다.

차 실장은 5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로 "카타르 월드컵 FIFA TSG에 합류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를 보며 분석하고 사람들이 이해하기 쉽게 자료를 만드는 것이 우리 그룹의 일이 될 것 같다"면서 "많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차 실장은 선수 시절 한일 월드컵 때 한국의 4강 진출에 기여했고,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도 출전해 한국의 첫 원정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2006 독일 월드컵과 2014 브라질 월드컵 때는 방송 해설자로 현장을 찾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때는 한국 대표팀 코치로 신태용 감독을 보좌했고, 이번에는 FIFA TSG로 또 한 번 월드컵 현장에서 일하게 됐다.

TSG는 월드컵 현장을 누비며 경기를 분석하고 공식 보고서를 작성하는 등의 일을 한다. 대회 최우수 선수인 골든볼 등 개인 수상자 선정에도 관여한다.

월드컵 TSG 합류를 알리는 소셜 미디어 글에서 차 실장은 아르센 벵거 FIFA 글로벌 발전 책임자 등과 함께 찍은 사진 등도 올리며 "벵거 보스 및 축구 경험이 많은 사람들과 축구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나눌 수 있게 돼서 행복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나라 어린 선수들이 엄청난 잠재능력이 있다고 믿는다. 그것을 어떻게 우리가 교육하고 발전시켜주는지가 숙제"라며 "차근차근 세계축구에 근접해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대한민국 축구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부터 2년 동안 K리그1 FC서울의 18세 이하(U-18) 팀인 서울 오산고를 감독으로 이끌었던 그는 지난해 말부터는 구단 유소년 육성을 책임지는 유스 강화실장을 맡고 있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