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尹정부, 무능·실패 숨기려 야당탄압…권력은 유한"

송고시간2022-10-05 10:41

댓글

"민생경제 챙기기 주력"…박홍근 "국감 무력화 與꼼수 독재정권 닮아"

인사말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인사말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원존'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0.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5일 "정부에 촉구하는데 국민이 맡긴 권력으로 자신의 무능과 실패를 숨기려 야당을 탄압하고 전 정권을 공격하는 데에 골몰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닐 뿐 아니라 국민이 권한을 맡긴 것에 대한 배신"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은) 야당 탄압, 전 정권 정치 보복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언제나 권력은 유한하다고 생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여당의 공격이 날로 심각해지고 그 부당함과 무도함이 필설로 형용키 어려우나 민주당은 민생 경제를 챙기는 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쌀값 안정화를 위한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여당이 반대한다면서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최대한 활용해 가능한 빠른 시간 내 성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YTN 지분 매각, 철도·공항 민영화를 예를 들며 "저희가 가장 우려한 보수정권의 DNA라 할 수 있는 민영화가 다시 시작되는 것 같다. 민영화를 반드시 막기 위해 민영화 방지법, 국유 재산 특혜 매각방지법을 최선을 다해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박정희 정권은 10월 유신 때 국정감사(국감)를 폐지했다"며 "국감을 무력화하는 정부 여당의 꼼수도 독재정권을 닮았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자료 제출을 조직적으로 거부하고 국감 하루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강 대 강 공세를 여당에 주문했다"며 "야당을 비하하는 (방)법까지 지침으로 내렸다고 하는데 대통령 비서실장이 국감 상황실장인가"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최근 부자 감세를 철회한 영국 사례를 들며 "윤석열 정부는 반면교사로 삼아 초부자 감세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민주당은 정기국회에서 초부자 감세와 같은 잘못된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고 어르신 일자리, 지역화폐 예산 등 민생 예산을 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당원존 개장에 맞춰 당원들이 함께 자리해 민주당 지도부의 발언을 들었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