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 달 새 포스코 '태풍 피해' 복구하던 노동자 3명 부상(종합)

송고시간2022-10-05 17:59

댓글
포스코 포항제철소 고로
포스코 포항제철소 고로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에 따른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복구작업 중 부상 사고가 한 달 새 3건 발생했다.

5일 포스코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3후판공장 전기실에서 전기 관련 작업을 하던 40대 직원 A씨가 다리와 목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회사 측은 A씨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A씨는 고압차단기 등 전기 설비와 관련한 복구공사를 하던 중이었다.

포스코는 사고가 난 이후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등에 신고했다.

앞서 지난달 11일에는 스테인리스 압연공장 설비 복구 과정에서 50대 직원이 흙탕물을 퍼내는 휘발유 양수기에 기름을 붓다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어 지난달 14일에는 4선재공장에서 30대 협력업체 직원이 복구 작업 중 스팀배관에서 나온 고온의 물에 미끄러져 다리에 화상을 입었다.

포스코의 한 직원은 "위험한 상황에서 복구작업이 이뤄지다가 보니 현장 직원들이 크게 다칠까 봐 걱정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복구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안전을 위해 크게 신경을 쓰고 있고 노력하고 있음에도 사고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