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노벨 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

송고시간2022-10-05 18:55

댓글
노벨 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
노벨 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올해 노벨상 화학상 수상자로 캐럴린 R. 버토지(미국), 모르텐 멜달(덴마크), K.배리 샤플리스(미국)가 선정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클릭 화학'(click chemistry) 및 '생체직교 화학'(bioorthogonal chemistry) 분야에서의 공로를 인정, 노벨 화학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이날 화학상에 이어 6일 문학상, 7일 평화상, 10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차례로 발표한다.

앞서 3일에는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진화유전학자 스반테 페보(스웨덴)가, 4일에는 물리학상 수상자로 알랭 아스페(프랑스), 존 F. 클라우저(미국), 안톤 차일링거(오스트리아) 등 3명이 각각 선정된 바 있다.

노벨상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이 낀 '노벨 주간'에 스웨덴 스톡홀름(생리의학·물리·화학·경제·문학상)과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상)에서 열린다.

노벨 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
노벨 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상식이 축소되거나 온라인 행사로 대체됐던 2020년과 2021년 수상자까지 이번에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그래픽] 노벨화학상 수상자
[그래픽] 노벨화학상 수상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2022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캐럴린 R. 버토지(미국), 모르텐 멜달(덴마크), K. 배리 샤플리스(미국) 등 3명이 5일(현지시간) 선정됐다. 노벨위원회는 샤플리스 교수와 멜달 교수가 분자 구성단위들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결합시킬 수 있는 기능적 화학인 '클릭 화학'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또 버토지 교수는 클릭 화학을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키고 이 반응을 미생물 같은 살아있는 생명체 내에서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d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