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피츠버그 배지환, 멀티출루로 데뷔 시즌 마감…타율 0.333

송고시간2022-10-06 08:41

댓글
하이 파이브 하는 배지환
하이 파이브 하는 배지환

[USA투데이=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배지환(23)이 빅리그 데뷔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내년 시즌 전망을 밝혔다.

배지환은 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9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사구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지난달 24일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배지환은 타율 0.333(33타수 11안타), 6타점, 출루율 0.405, 장타율 0.424의 성적으로 올 시즌을 마감했다.

배지환은 출전한 10경기 중 7경기에서 안타를 날렸으며 네 차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했다.

이날 배지환은 0-3으로 뒤진 3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 상대 선발 매슈 리베라토르가 던진 초구에 몸을 맞았다.

그는 후속 타자 케빈 뉴먼의 내야 땅볼 때 2루 진루에 성공했고, 로돌포 카스트로의 좌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3-3으로 맞선 4회말 1사 2, 3루 기회에선 1루 땅볼을 쳐 아쉬움을 남겼지만, 3루 주자 디에고 카스티요가 득점해 타점을 올렸다.

안타는 6회에 나왔다. 2사 1루 기회에서 상대 팀 두 번째 투수 조던 힉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7구째 낮은 싱킹패스트볼을 받아쳐 깨끗한 좌전안타를 날렸다.

이후 배지환의 타격 기회는 돌아오지 않았고, 피츠버그는 5-3으로 승리했다.

피츠버그는 올 시즌 62승 100패의 성적을 거두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