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언론 "한일정상 통화 의제는 북한…징용 깊이 논의 안 할 듯"

송고시간2022-10-06 09:09

댓글
악수하는 한일 정상
악수하는 한일 정상

(뉴욕=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9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2.9.22 jeong@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언론들은 6일 예정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간 전화 통화의 주요 의제는 북한 문제일 것이라며 한일 간 역사문제는 깊이 논의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기시다 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한일, 한미일의 억지력 강화를 위한 협력을 확인하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이 "양국 정상이 새로운 제재를 포함해 대북 포위망 강화 필요성에도 일치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한일 정상이 6월과 9월 국제회의를 계기로 대화했지만, 일본 측은 징용공(일제 강제노역 피해자) 문제가 해결될 전망이 없자 회담이 아닌 간담으로 규정하는 등 신중한 자세를 취해왔다"며 "이번 전화 회담도 의제를 북한 문제로 좁혀 징용공 문제는 깊이 논의하지 않을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안전보장 분야는 국민의 생명과 일상생활과 관련된 부분이므로 (한국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도모해가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이 4일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 5년 만에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에 떨어지자 한국과 안보 협력을 강화해 북한에 대응할 뜻을 밝힌 것이다.

아사히신문도 이날 양국 정상 통화와 관련해 "미국을 포함한 안전보장협력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미일은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하거나 2017년 이후 5년 만에 핵실험을 단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보도했다.

아사히는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한미일이 협력해 대응할 방침을 확인할 것"이라면서 "한일 간 최대 현안인 징용공 문제는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아 깊은 대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앞서 한일 정상은 지난달 21일 미국 뉴욕에서 양자 회담을 하고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며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