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인호 "용산공원 임시개방, 올해 안에 사실상 불가능"

송고시간2022-10-06 10:05

댓글

"임시개방 위한 리모델링 용역 12월30일 종료…조급한 정책 추진"

용산공원과 국립중앙박물관
용산공원과 국립중앙박물관

(서울=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용산공원과 국립중앙박물관,한글박물관. 2022.4.28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토교통부가 9월 중 용산공원 반환부지 임시 개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연내 개방조차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최인호 의원이 국토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용산공원 반환부지(대통령 집무실 남측∼스포츠필드 구간) 임시개방을 위한 행사공간 및 전시·홍보관 설치용역이 올해 12월 30일 종료된다.

이 용역은 지난 6월 시범 개방했던 반환부지 내 장군숙소 등 기존 건축물을 전시·홍보관, 안내소, 화장실로 리모델링하는 것과 관련된 것이다.

리모델링 용역이 끝난 다음 임시개방이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안에 용산공원 반환부지가 임시 개방되기는 힘들다는 주장이다.

국토부는 지난 6월 용산공원 반환부지를 시범적으로 개방했을 당시 9월에는 임시개방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 주장대로라면 개방은 내년으로 미뤄진 셈이다.

최인호 의원은 "용산공원 임시개방이 세부 계획에 대한 고려 없이 대통령실 이전에 따라 졸속으로 추진됐다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현 정부의 조급한 정책추진에 '보여주기식 관람 쇼'라는 비판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