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대통령실, 감사원 관여할 시간도 무리할 필요도 없어"

송고시간2022-10-06 09:33

댓글

출근길 문답서 '유병호 문자' 질문에 "업무 문의 있지 않았겠나"

출근길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현안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대통령실이 감사원 감사에 관여하고 있다'는 야권의 비판과 관련, "그 정도 관여할 만큼의 시간적 여유도 저는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감사원 업무에 관여하는 것이 법에도 안 맞고 또 그런 무리를 할 필요가 없다고 저는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전날 언론에 노출된 데 대한 반응이다.

윤 대통령은 "감사원은 소속은 대통령 소속으로 돼 있지만, 업무는 대통령실에서 관여할 수 없도록 헌법과 법률에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감사원의 직무상 독립성이라는 것은 철저한 감사를 위해 보장된 장치"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무슨 문자가 어떻게 됐는지 잘 모르겠는데, 파악해보겠다"며 "어제 기사를 얼핏 보기에는 역시 그것도 하나의 정부의 구성이기 때문에 언론 기사에 나온 업무와 관련해 어떤 문의가 있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자신을 풍자한 고교생의 만화 '윤석열차'에 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 조치를 한 데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문제에 대통령이 언급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