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팬과 설전' 기성용의 속내 "답답함 이해…평화적으로 풀어요"

송고시간2022-10-06 09:46

댓글

"FA컵 결승, 우린 잃을 것 없다…우승으로 팬 자존심 세워 드리고파"

5일 대구FC와의 FA컵 4강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기성용
5일 대구FC와의 FA컵 4강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기성용

[촬영 최송아]

(대구=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FC서울의 베테랑 미드필더 기성용(33)은 최근 경기 후 팬과의 마찰로 이슈의 중심에 섰다.

1일 안방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K리그1 경기에서 2-3으로 패한 뒤 홈 관중석의 분노한 팬들 사이에서 '안익수 감독 나오라'는 목소리가 커지자 사과와 중재를 위해 갔다가 욕설 등 험한 말을 들으면서 설전을 벌인 것이다.

서울은 최근 리그 7경기 동안 1승(2무 4패)에 그쳤는데, 특히 정규 라운드 마지막 33라운드에서 대구에 0-3으로 완패하고 파이널B 첫 경기에서도 다시 대구를 만나 지면서 팬들의 분노가 극에 달한 터였다.

결국 안익수 감독이 나와 부진에 대해 사과하며 일단락된 이 장면은 서울의 최근 좋지 않은 분위기를 대변했다.

이후 서울은 5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원정으로 열린 대한축구협회(FA)컵 4강전에서 하필이면 대구와 다시 만났는데, 이번엔 패배를 되풀이하지 않았다.

전·후반 90분과 연장전 막바지까지 0-0으로 맞서다가 나상호의 '극장 골'이 터지며 1-0으로 이겨 6년 만에 FA컵 결승에 올랐다.

원정 관중석을 채운 서울 팬들은 환호했고, 기성용도 웃음을 되찾았다.

5일 대구와의 FA컵 4강전 마치고 원정석의 팬들과 기념 촬영을 하는 서울 선수단
5일 대구와의 FA컵 4강전 마치고 원정석의 팬들과 기념 촬영을 하는 서울 선수단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만난 기성용은 지난 경기 상황에 대해 "저뿐만 아니라 선수들 모두 올해 성적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런 의미에서 저도 가서 죄송하다고 얘기한 것"이라며 "팬들 입장에선 답답한 부분이 있을 거고,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나 답답했으면 그러시겠나. 응원하는 팀이 자꾸 지면 저 같아도 열 받을 것 같다"며 "감독과 선수는 죄송하다고밖에 할 수 없지만, 팬들 입장에선 그런 식으로 마음을 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공감했다.

"사실은 아무것도 아닌데, 밖에서는 크게 보이고 오해가 쌓인다"는 견해를 밝힌 기성용은 "누가 잘하고 잘못했다기보다는, 팬과 선수, 구단은 모두 함께 걸어가야 하는 상생의 관계인 만큼 소통을 잘하고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면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축구에서는 드문 한 팀과의 '3연전'에서 두 경기 연속 3실점을 떠안으며 진 건 팬들뿐만 아니라 선수들에게도 속상할 수밖에 없는 일이었다.

이어진 FA컵 4강전에선 그런 정신 무장이 서울의 승리 원동력이 됐다는 게 기성용의 설명이다.

그는 리그 일정에 대비한 체력 안배를 위해 벤치를 지키다가 연장전에 출전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기성용은 "이번에도 대구에 지면 한 팀에 3연패를 당하는 건데, 끊어야겠다는 선수들의 의지가 강력하고 컸다. 전술적으로도 스리백을 들고나오면서 수비에서 안정화를 끌어냈고, 그 외에 여러 요인이 큰 동기부여가 됐다"고 전했다.

이번 시즌 기성용의 경기 모습
이번 시즌 기성용의 경기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와의 맞대결 연패 탈출로 분위기를 바꾼 서울은 모처럼 대회의 '우승' 기회도 잡았다.

서울의 최근 공식 대회 우승은 2016년 K리그 클래식(1부)으로, 6년이 흘렀다. FA컵 우승은 2015년이 마지막이다.

기성용이 유럽에서 복귀한 2020년부턴 리그 파이널B에 머물렀고, FA컵에서도 우승 근처에 가지 못했다.

그는 "서울이 2016년 이후 우승하지 못했고, 리그 하위 스플릿에 머물면서 명성이나 위상이 많이 떨어졌다. 팬들의 자존심도 많이 떨어졌다"며 "K리그1 잔류는 당연하고, FA컵 우승으로 팬들의 자존심을 세워 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FA컵 결승에서 만날 전북 현대는 최근 우승을 밥 먹듯 한 팀이다. 게다가 서울을 상대로 리그에선 2017년 7월 이후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하지만 기성용은 "토너먼트는 다르다. 저희는 잃을 게 없다. 부담은 전북이 더 클 거고, 전북이 상당히 고전하는 경기가 될 것"이라며 "빨리 결승의 날이 왔으면 좋겠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그는 "평일인데도 팬들이 이번 경기에 많이 오셔서 성원을 보내주신 게 선수들에게 엄청난 힘이 됐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중요한 (7일 수원 삼성과의) 슈퍼 매치 등이 남았기 때문에 끝까지 팬들의 성원이 필요하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