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러 핵 위협 와중에 방사선병 치료제 4천100억원치 구매

송고시간2022-10-06 11:13

댓글

미 복지부 "비상상황 대비해 비축 중…우크라전 대응은 아냐"

러시아 야르스 대륙간 탄도 미사일
러시아 야르스 대륙간 탄도 미사일

올해 2월 19일 러시아가 플레세츠크 우주 기지에서 미사일 훈련으로 대륙간 탄도 미사일 야르스를 발사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하며 핵전쟁 위협 수위를 높인 가운데, 미국이 방사선병 치료제를 대거 사들여 주목된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 보건복지부는 미 제약사 암젠의 급성 방사선 증후군(ARS) 치료제 엔플레이트를 2억9천만 달러(약 4천100억원)어치 구매했다고 밝혔다.

미 복지부는 "핵 비상 상황에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엔플레이트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방사선병이라고도 불리는 ARS는 고선량의 방사선에 전신이 노출되면 매우 짧은 시간 안에 내부 장기에 방사선이 침투해 각종 부작용을 초래하는 병으로,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엔플레이트는 혈소판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는 면역성 혈소판 감소증(ITP) 치료제로, 미국 정부가 이 치료제를 사들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텔레그래프는 미국 정부의 방사선병 치료제 구입 발표는 지난달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이뤄졌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군 동원령을 전격 발동하면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그는 "러시아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쓰겠다"면서 "이는 엄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 복지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엔플레이트를 구매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미 복지부 대변인은 텔레그래프에 "이는 방사성 물질로 인한 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서 치료제 비축은 과거부터 해 왔다"라면서 "우크라이나의 상황 때문에 (이러한 조치가) 빨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 복지부는 수년간 암젠을 비롯한 여러 제약사와 협력해 류카인 등 ARS 치료제를 비축해왔다.

2017년에는 스위스 제약사 노바티스와 함께 혈소판 감소증 치료제가 핵과 관련된 사고로 방사선에 노출된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될 수 있는지를 검토했다.

dind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