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전기차 보조금 의견수렴 착수…車업계, 현실적 대안에 촉각

송고시간2022-10-06 10:43

댓글

'북미 최종조립' 변동 없으면 타격 불가피…시행유예 등 수용 관심

美 전기차 보조금 의견수렴 착수…車업계, 현실적 대안에 촉각
美 전기차 보조금 의견수렴 착수…車업계, 현실적 대안에 촉각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홍국기 기자 = 미국 정부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보조금 관련 세부규정을 마련하기 위해 의견 수렴에 착수함에 따라 국내 자동차업계도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IRA가 미국 밖에서 조립된 전기차를 원칙적으로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이어서 법령의 기본 구조가 바뀌진 않겠지만 세부규정을 통해 일부 유예 등 완화 조처를 기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한국 측 요청이 얼마나 받아들여질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유보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 재무부와 국세청(IRS)은 5일(현지시간) IRA를 통해 지급하는 여러 세제 혜택과 관련해 11월 4일까지 이해관계자 등 대중 의견을 수렴한다고 공지했다.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업계는 IRA가 최대 7천500달러(약 1천만원)에 이르는 전기차 보조금 지급 요건에 '북미 최종 조립'을 명시한 만큼 이 규정이 바뀌지 않는다면 당분간 수출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북미에서 제조 또는 조립한 부품을 배터리에 얼마나 사용하는지, 배터리 제조에 쓰이는 핵심 광물을 어느 국가에서 얼마나 채굴·가공하는지에 따라 보조금액이 달라지긴 하지만, 현재로서는 아이오닉6나 EV6 등 국내 완성차업체 전기차가 전량 한국 내에서 생산되므로 배터리 관련 기준은 큰 의미가 없다.

현대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州)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짓기로 했으나 일러도 2025년 완공 예정이어서 2년 이상은 북미 시장 실적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 관측이다.

지난 4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공영운 현대차[005380] 사장도 "보조금 액수가 상당히 크기 때문에 고객 입장에서는 저희 차를 선택하기에 상당히 어려운 장벽을 만나게 됐고, 판매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상태"라며 별도 조치가 마련되지 않으면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최근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전기차 보조금 문제에 관한 한국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밝혔고 미 의회 일각에서도 대안을 마련하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국내 업계는 지금 상황에서 그나마 가장 현실적으로 기대할 수 있는 것은 법 시행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방안 정도라는 반응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미국 측 움직임을 지켜보고 세부 규정이 마련되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자동차 업계 입장이 최대한 반영되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미국 측 공지 내용을 관계 부처·업계와 분석해 대응 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관계 부처 및 자동차·배터리 업계 등과 이번 고시를 기다리며 상당 기간 함께 준비해 왔다"며 "부처와 업계가 함께 세밀한 분석과 원활한 소통을 바탕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pul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