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이은 北도발에 한미·한일·미일 북핵 대표 또 통화(종합)

송고시간2022-10-06 15:20

댓글

"즉각 중단해야"…김건 본부장, 약 2주 만에 6차례 통화 이어가

악수하는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악수하는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김건(오른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왼쪽)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가운데)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달 7일 도쿄 외무성에서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가 대면 협의를 하는 것은 지난 7월 8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 사전조율차 만난 뒤 약 두 달 만이다. 2022.9.7 sungjinpark@yna.co.kr

(서울·도쿄=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김호준 특파원 =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에 한미, 한일, 미일 북핵 수석대표가 6일 유선 협의를 통해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한 양자·3자간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국 측 북핵 수석대표인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각각 통화했다.

이날 협의서 3국의 북핵 수석대표들은 지난 4일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 데 이어 이틀 만에 탄도미사일을 재차 발사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아울러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이러한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3국 수석대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단호한 대응을 위해 양자·3자간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후나코시 국장도 이날 한미 북핵 수석대표와 각각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전화 통화에서 지난 4일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형태로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이날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을 강력히 비난했다.

외무성은 "(3국 북핵 수석대표는)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 인식을 재차 공유했다"고 발표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북한의 IRBM 도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공개 브리핑을 열었으나 규탄 성명 채택 등 구체적인 결과물을 내지 못한 채 회의를 마무리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관해 다음 주에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북한이 지속적인 도발을 감행하자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포함해 미국, 일본 측 북핵수석대표와 약 2주간 6차례 통화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을 시작으로 28일, 29일, 지난 1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김 본부장은 이때마다 미국, 일본 측과 통화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IRBM이 일본 상공을 통과했을 당시에는 한미일 3자 유선 협의를 하고 추가 도발 행위를 중단하라고 북한에 촉구했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