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난안전기술개발 종합계획안 의견 모은다…행안부, 토론회 개최

송고시간2022-10-06 12:00

댓글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오는 7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 중인 '제4차(2023∼2027년) 재난 및 안전관리 기술개발 종합계획'에 대한 토론회를 연다고 6일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앞으로 5년간 관계부처 21곳의 재난안전 연구개발 추진방향에 대해 전문가와 국민이 의견을 낸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술개발 종합계획'(이하 종합계획)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5년마다 수립되며, 관계부처는 종합계획을 토대로 매년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

이번 4차 종합계획은 안전정책조정위원회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올해 말까지 확정할 계획이다.

토론회에서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지범 교수가 기조 강연을 하고, 이어 행안부의 종합계획안 발제와 전문가 심층 토론이 이뤄진다.

4차 종합계획에는 3대 추진전략과 10개 추진과제가 담겼다.

추진전략 '현장 문제해결 중심의 실용적 기술개발'을 위한 연구 과제로는 시각화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신개념 소화탄, 중장거리 산불감시, 전기자동차 화재 진화, 전복 선박 선체 절단, 재난 회복력 증진 기술 개발이 진행 중이다.

'국민 맞춤형 안전서비스 기술개발 강화' 추진전략을 위해서는 개인 맞춤형 위험정보 전달, 고령 운전자 안전 보조장치, 도로 살얼음 등 노면 결빙 탐지, 제조·건설·물류업의 중대재해 예방, 보이스피싱 신유형 심 박스 대처, 생활화학제품 유해인자 저감 기술 개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첨단과학 기반의 미래재난 대비 기술개발'을 위해서는 중·소 하천에 대한 예·경보 기술, 반지하 주택 등 건물침수 대비 고효율·대용량 이동형 배수펌프 차량, 내·외수 관리를 위한 빗물펌프장 자동 운영 기술 개발이 진행 중이다.

발표자와 토론자는 한 장소에 모여 토론하고, 일반인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 사전신청한 후 유튜브에 접속해 '제4차 재난안전기술개발 종합계획' 토론방에 입장하면 된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