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지지율 29%, 3%p↓…두달 만에 20%대로[NBS 조사]

송고시간2022-10-06 12:01

댓글

부정평가 5%p 오른 65%…비속어 논란에 64% '외교적 참사', 28% '언론의 왜곡'

尹대통령 사과 필요성엔 70% '동의', 27% '동의 안해'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0.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29%로 약 두 달 만에 다시 20%대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지난 3∼5일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직전 조사인 2주 전보다 3%포인트 하락한 29%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2주 전보다 5%포인트 오른 65%였다.

만 5세 입학 학제개편 추진 등 이슈가 있었던 8월 2주차 여론조사 결과(28%) 이후 긍정 평가가 다시 20%대로 하락한 것이다.

격주로 이뤄지는 이 조사에서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 평가는 8월 2주 차에 28%로 떨어졌다가 8월 4주 차에 32%로 회복, 9월 4주 차까지 동률을 유지하다 이번에 다시 내렸다.

윤 대통령 해외 순방 과정에서 벌어진 '비속어 논란', '외교참사 논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말실수로 인해 발생한 외교적 참사'라는 응답이 64%,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언론의 왜곡'이라는 응답은 28%였다.

비속어 논란을 매듭짓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주장에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70%로 '동의하지 않는다'(27%)에 비해 높았다.

이 논란 관련 대통령실의 MBC에 대한 대응을 두고는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과도한 대응'이라는 응답이 59%였다. '논란을 야기하는 거짓보도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다'라는 응답은 30%였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4%로 직전 조사와 같았고 더불어민주당은 3%포인트 오른 32%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5%였다.

NBS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으로 이뤄졌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응답률은 15.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