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윤석열차' 논란에 "문화예술 탄압…참으로 경악"

송고시간2022-10-06 16:18

댓글

만화 예술인들과 간담회…"尹대통령 자유 주창, 강자만의 자유인가"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하는 이재명 대표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웹툰협회, 한국만화가협회, 우리만화연대 등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6일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논란에 "문화예술에 대한 탄압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일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정부가 맹성(매우 깊이 반성함)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화 예술인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자유로운 표현을 정치적 의도로 막는 것은 참으로 경악스러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김대중(DJ) 전 대통령께서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라고 말씀하신 것도 있지만, 문화 예술 창작의 자유로운 영역을 인정하고 확대해 나가는 것이 국가의 역할"이라며 "이상하게 보수 정권이 들어서면 '블랙리스트'나 문화예술 창작의 자유를 억압하는 일들이 벌어진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들어와서 대통령께서도 자유를 주창하고 있다"며 "그 자유라는 것이 강자만의 자유를 말한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민주당 유정주 의원도 "부천 국제만화축제의 카툰 논란이 윤석열 정부의 블랙리스트 신호탄"이라고 비판했다.

만화영상진흥원은 최근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윤 대통령 풍자만화를 전시했다. 해당 만화는 제23회 전국 학생 만화공모전 고등부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이었다.

해당 작품 전시가 논란이 되자 문체부는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을 엄중히 경고하고, 신속히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만화 예술인들은 창작과 표현의 자유는 지켜내야 할 소중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우리만화연대 고경일 회장은 "문재인·박근혜·이명박 정권에서도 공모전에 카툰에 풍자가 있었고 상을 받은 기록이 남아있다"며 "지혜를 모아서 어린 학생이 더이상 다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체위 민주당 간사인 김윤덕 의원은 이에 "이번 일과 관계된 문체부 관계자들이 국민께 사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하는 이재명 대표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웹툰협회, 한국만화가협회, 우리만화연대 등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 기업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반도체 업계의 애로 사항을 듣고 해법을 모색했다.

반도체 기업 경영진은 이 대표에게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법 통과, 규제 완화, 예산 지원 등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특별법의 핵심이 세금을 깎는 규제 개혁"이라며 "어려운 중소기업들 감세는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