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이준석 리스크' 두 달 만에 탈출…정상궤도 복귀 박차

송고시간2022-10-06 18:11

댓글

李, 8월부터 5차례 가처분 공세…법원 제동에 與 "사필귀정" 안도

정진석·주호영 체제로 정기국회에 당력 집중…이후 '전대 모드' 전환

'尹 구심력' 커질 듯…李 추가 징계시 법정투쟁에 탈당설 불거질 수도

가처분 심문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가처분 심문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이 '이준석 리스크'를 두 달여 만에 털어내면서 궤도를 벗어났던 당의 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준석 전 대표가 당과 비상대책위원회를 겨냥해 낸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6일 기각, '정진석 비대위'의 손을 들어주면서 안정적인 당 운영이 가능해진 것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8월 10일 이 전 대표의 첫 가처분 신청 이후 약 두 달 동안 5차례에 걸친 이 전 대표의 '가처분 공세'에 시달려왔다.

여소야대 형국에서 집권 초반에 국정동력을 스스로 깎아먹는다는 비난에 직면했고, 끝 모를 내홍으로 당 지지율은 주저앉았다. 커지는 위기감 속에 당내 여론도 분열을 거듭했다.

8월 26일 법원이 이 전 대표가 낸 가처분을 인용한 것이 결정타였다.

이 전 대표를 밀어내고 띄운 '주호영 비대위'가 불과 보름 만에 좌초한 것이다. 이후 가처분 인용의 단초가 됐던 당헌·당규를 부랴부랴 뜯어고치고, 우여곡절 끝에 '정진석 비대위'를 세우는 한편, 주호영 원내대표를 당 투톱으로 재기용했다. 그런데도 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당은 법원의 3·4·5차 가처분 결정만 바라봐야 했기 때문이다.

이날 법원 결정을 앞두고도 당 안팎에선 한때 인용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그러자 가처분 인용으로 비대위가 공중분해 될 경우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으로 홀로 남아 조기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는 비상 시나리오까지 등장했다.

이처럼 이 전 대표의 공세에 끌려다닌 국민의힘으로선 법원이 가처분에 제동을 건 것에 크게 반색하는 분위기다.

양금희 수석 대변인은 법원 결정 직후 구두 논평에서 "국민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그간의 불확실성을 털어내고 '정진석-주호영' 투 톱 체제로 전열을 재정비해 정기국회에서 정부조직법 개편, 국정감사, 내년도 예산안 등 당면 과제에 당력을 주력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힘을 싣는 한편, 지지율 동반 반등을 도모할 계획이다.

정 비대위원장은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답변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말하고 있다. 법원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낸 정진석 비대위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 및 각하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국민의힘은 정기국회 이후 전당대회 모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비상체제'를 조속히 매듭짓고 당을 안정 궤도에 올려 차기 총선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당은 윤 대통령을 구심점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현재로선 커 보인다.

집권 초기인데다 윤 대통령과 정치적 대척점에 섰던 이 전 대표 입지는 쪼그라들었기 때문이다.

이날 저녁 열리는 당 윤리위원회에서 이 전 대표에게 `제명' 수준의 중징계가 내려질 경우, 또는 경찰이 수사 중인 이 전 대표의 혐의가 인정돼 기소당할 경우, 당내 '친윤(친윤석열)' 그룹의 목소리는 한층 힘을 받을 전망이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주호영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장을 찾아 위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불거질 수도] uwg806@yna.co.kr

물론 당의 정상화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 전 대표가 가처분 결정과 윤리위 징계에 불복해 법정 투쟁을 이어갈 수도 있다.

또 일정부분 지지세가 있다고 평가받는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하거나, 가까운 의원들과 동반 탈당하는 상황도 가정해볼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이제라도 이 전 대표를 품어야 한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온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가 법원 결정에 승복한 이상 윤리위도 추가 징계 시도를 멈춰야 한다"며 "이준석 대표는 오랜 연패의 사슬을 끊고 재보궐선거와 대선을 승리로 이끈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말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