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이준석 리스크' 두 달 만에 탈출…정상궤도 복귀 박차(종합)

송고시간2022-10-07 01:23

댓글

李, 8월부터 5차례 가처분 공세…법원 제동에 與 "사필귀정" 안도

정진석·주호영 투톱체제로 정기국회 당력 집중…이후 '전대 모드' 전환

'尹구심력' 커질듯…李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에 법정투쟁 지속·탈당 전망도

가처분 심문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가처분 심문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이 '이준석 리스크'를 두 달여 만에 털어내면서 궤도를 벗어났던 당의 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준석 전 대표가 당과 비상대책위원회를 겨냥해 낸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지난 6일 기각, '정진석 비대위'의 손을 들어주면서 안정적인 당 운영이 가능해진 것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8월 10일 이 전 대표의 첫 가처분 신청 이후 약 두 달 동안 5차례에 걸친 이 전 대표의 '가처분 공세'에 시달려왔다.

여소야대 형국에서 집권 초반 국정 동력을 스스로 깎아먹는다는 비난에 직면했고, 끝 모를 내홍으로 당 지지율은 주저앉았다. 커지는 위기감 속에 당내 여론도 분열을 거듭했다.

8월 26일 법원이 이 전 대표가 낸 가처분을 인용한 것이 결정타였다.

이 전 대표를 밀어내고 띄운 '주호영 비대위'가 불과 보름 만에 좌초한 것이다. 이후 가처분 인용의 단초가 됐던 당헌·당규를 부랴부랴 뜯어고치고, 우여곡절 끝에 '정진석 비대위'를 세우는 한편, 주호영 원내대표를 당 투톱으로 재기용했다. 그런데도 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당은 법원의 3·4·5차 가처분 결정만 바라봐야 했기 때문이다.

6일 법원 결정을 앞두고도 당 안팎에선 한때 인용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그러자 가처분이 또 인용돼 비대위가 공중분해 될 경우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으로 홀로 남아 조기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는 비상 시나리오까지 등장했다.

이처럼 이 전 대표의 공세에 끌려다닌 국민의힘으로선 법원이 가처분에 제동을 건 것에 크게 반색했다.

답변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답변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말하고 있다. 법원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낸 정진석 비대위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 및 각하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양금희 수석 대변인은 법원 결정 직후 구두 논평에서 "국민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그간의 불확실성을 털어내고 '정진석-주호영' 투 톱 체제로 전열을 재정비해 정기국회에서 정부조직법 개편, 국정감사, 내년도 예산안 등 당면 과제에 당력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힘을 싣는 한편, 지지율 동반 반등을 도모할 계획이다.

정 비대위원장은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정기국회 이후 전당대회 모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비상체제'를 조속히 매듭짓고 당을 안정 궤도에 올려 차기 총선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당은 윤 대통령을 구심점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현재로선 커 보인다.

집권 초기인데다 윤 대통령과 정치적 대척점에 섰던 이 전 대표 입지가 점점 더 쪼그라들고 있기 때문이다.

전날 저녁 시작해 이날 새벽 종료된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이 전 대표는 '당원권 1년 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이미 받은 '당원권 6개월 정지'에 더해 2024년 1월까지 징계 기간이 늘어나면서 사실상 차기 총선 출마가 어려울 전망이다.

이 전 대표로선 경찰 수사도 변수다. 만약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 관련 증거인멸교사·무고 등 현재 수사 중인 혐의가 인정돼 기소되면 추가 징계가 불가피해진다.

이에 이 전 대표가 당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사실상 희박해지면서 당내 '친윤(친윤석열)' 그룹의 목소리는 한층 힘을 받으리란 전망이 나온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주호영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장을 찾아 위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불거질 수도] uwg806@yna.co.kr

물론 당의 정상화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 전 대표가 가처분 결정과 윤리위 징계에 불복해 법정 투쟁을 이어갈 수 있다.

또 일정 부분 지지세가 있다고 평가받는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하거나, 가까운 의원들과 동반 탈당하는 상황도 가정해볼 수 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