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예 의원님' 해야 예의" "저도 노력중"…박범계·한동훈 신경전

송고시간2022-10-06 18:26

댓글

"전임 정부에 혐오 정서 염려" vs "의원님도 저한테 안그래 주셨으면"

"내가 오늘 얼마나 부드럽냐"…이색 신경전에 국감장서 웃음 터져나오기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 국감 답변
한동훈 법무부 장관 국감 답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대한법률구조공단·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내가 오늘 얼마나 부드럽냐?"(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 "저도 노력하고 있다"(한동훈 법무부 장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전현직 법무부 장관이 주고받는 신경전에도 시선이 집중됐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법무부 장관으로, 정권교체 이후 한동훈 장관에게 법무부 장관 바통을 넘겨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오전과 오후 질의에서 잇달아 한 장관의 '답변 태도'를 지적했다.

한 장관과 박 의원은 부드러운 어투로 대화를 주고받았지만 말속엔 '뼈'가 있었다.

이날 오후 질의에서 박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작품 '윤석열차'에 대해 한 장관이 "표현의 자유는 존중하지만, 혐오나 증오 정서가 퍼지는 것에는 반대한다"는 취지로 답한 것을 문제 삼으며 포문을 열었다.

박 의원은 "우리 한동훈 장관님을 제가 처음에 봤던 게 법무부에 오셔서 전임 인사할 때였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느끼는 것은, 정작 장관께서 전임 정부와 인사들에 대해 혐오와 증오 정서를 갖고 있지 않은지 염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 장관이 "저도 잘 생각해보겠다"고 답하자 박 의원은 "정서를 묻는 건데 생각의 대상은 아니다. 혹시 본인이 그러한 생각을 갖고 있다면 국가를 운영하는 데 있어 대단히 좋지 않은 정서라는 점을 지적드린다"고 재차 말했다.

한 장관이 "저는 그렇지 않고, 의원님도 저한테 안 그래 주셨으면 좋겠다"고 맞받아쳤다.

이후 두 사람이 "내가 오늘 얼마나 부드럽냐"·"제가 안 그러면 (한 장관도) 안 그럴래요?"(박범계), "저도 노력하고 있다"(한동훈)는 대화를 주고받으며 은근한 신경전을 주고받자 장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박 의원은 또 한 장관이 답변 과정에서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을 보이자, "고개 끄덕거리지 말고 답을 해주십시오"라고 말한 뒤, "저는 한 장관에 대해 증오의 정서가 없다고 방송 나가서 (말했다)"고 했다.

한 장관도 지지 않고 "제가 다른 방송을 들었나 봅니다"라고 응수했다.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 발언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저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6 [공동취재] uwg806@yna.co.kr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한 장관에게 법무부 산하 범죄예방정책국의 인원 증원에 관해 질의하던 중 한 장관이 몸을 기울이자 "구미가 좀 당기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이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국회와 함께 행정안전부를 설득할 의향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하자 한 장관은 "지금 그러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그렇게 (제가) 물어보면 '예 의원님, 그렇게 하십시오'라고 해야 예의가 있지, '지금 그러고 있어요'라고 하느냐"고 쏘아붙였고 한 장관은 "예, 의원님.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맞받아쳤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