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용기와 냉철한 예리함"…노벨문학상에 佛 거장 아니 에르노(종합2보)

송고시간2022-10-06 21:26

댓글

'자전적 소설' 프랑스 현대문학 대표작가…"날것 그대로의 인간 내면 파헤쳐"

에르노 "대단한 영광인 동시에 대단한 책임이라고 생각"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아니 에르노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아니 에르노

(과달라하라 AFP=연합뉴스) 스웨덴 한림원은 6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82)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12월5일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아니 에르노를 촬영한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10.06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황철환 전명훈 기자 = 올해 노벨 문학상의 영예는 프랑스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거장 아니 에르노(82)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6일(현지시간) 에르노를 2022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림원은 "개인적 기억의 집단적 억제, 소외, 근원을 파헤친 그의 용기와 냉철한 예리함"을 노벨 문학상 선정의 배경으로 설명했다.

dpa 통신은 올해 노벨 문학상 후보로 233명이 심사대에 올랐으나 최종적으로는 에르노가 수상의 영광을 거머쥐었다고 전했다.

에르노는 스웨덴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단한 영광이자 책임이 따르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건 내게 대단한 영광인 동시에 대단한 책임, 내게 주어진 책임이라고 여긴다"고 말했다.

프랑스 현대문학의 대표적인 여성 소설가 에르노는 계급과 성(gender)과 관련한 개인적 경험에 바탕한 자전적 소설로 작품 세계를 구축해왔다.

'직접 체험하지 않은 허구를 쓴 적은 한 번도 없다'는 말대로 그는 작품에서 인간의 욕망과 날 것 그대로의 내면의 감정과 심리를 거침없이 파헤친다. 선정적이고 사실적인 내면의 고백은 때론 논란이 되는 문제작을 낳았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 발표하는 스웨덴 한림원
노벨 문학상 수상자 발표하는 스웨덴 한림원

(스톡홀름 AFP=연합뉴스) 스웨덴 한림원의 마츠 말름 사무총장이 6일(현지시간) 스톡홀름의 한림원에서 올해의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한림원은 이날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82)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2022.10.06 jsmoon@yna.co.kr

1974년 소설 '빈 장롱'으로 데뷔한 이래 현대 프랑스의 사회생활을 들여다보는 가장 미묘하면서도 통찰력 있는 작품들로 간주되는 20편의 저서를 출간했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프랑스 학교 교과서에 수록됐다.

특히 제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현재까지 프랑스 사회의 변천을 자신의 60여년 삶과 엮어 조망한 2008년작 '세월'로 전 세계적 주목을 받았다.

한림원은 "에르노는 그의 글에서 성과 언어, 계급에서의 강한 불균형으로 특징지어지는 하나의 삶을 일관적이면서도 다양한 각도로 들여다본다"면서 "그가 위대한 용기와 냉철한 예리함으로 수치심, 굴욕, 질투 혹은 당신이 누구인지 이해할 수 없다는 걸 서술하며 계급적 경험의 고통을 드러낼 때 그는 감탄스럽고 지속적인 무언가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칼 구스타프 3세 국왕이 1786년 설립한 왕립 학술원으로, 1901년부터 2021년까지 114차례에 걸쳐 118명에게 노벨 문학상을 시상해 왔다.

에르노는 119명째 수상자이며, 여성이면서 노벨 문학상을 받은 수상자 중에서는 17번째다.

자전적 소설 '남자의 자리' 출간 무렵의 아니 에르노
자전적 소설 '남자의 자리' 출간 무렵의 아니 에르노

(칸 AFP=연합뉴스) 스웨덴 한림원은 6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82)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아니 에르노가 지난 1984년 11월 12일 새로 출간한 자전적 소설 '남자의 자리'(La Place)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10.06 jsmoon@yna.co.kr

노벨 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원)와 메달, 증서가 수여된다.

이날 문학상에 이어서는 7일 평화상, 10일 경제학상 수상자가 차례로 발표된다.

앞서 3일에는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진화유전학자 스반테 페보(스웨덴)가, 4일에는 물리학상 수상자로 알랭 아스페(프랑스), 존 F. 클라우저(미국), 안톤 차일링거(오스트리아) 등 3명이 각각 선정됐다.

이어 5일에는 캐럴린 R. 버토지(56·미국), 모르텐 멜달(68·덴마크), K.배리 샤플리스(81·미국) 등 3명이 화학상 수상자로 발표됐다.

올해 노벨상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이 낀 '노벨 주간'에 스웨덴 스톡홀름(생리의학·물리·화학·경제·문학상)과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상)에서 열린다.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