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준표, 당 중진 3인 맹비난…"당 흔들고, 당대표 후보로 설쳐"

송고시간2022-10-07 00:17

댓글

北도발 계기 '위장평화쇼' 발언 비판받던 2018년 갈등하던 인사 지목

홍준표, 국민의힘 당원 교육서 특강
홍준표, 국민의힘 당원 교육서 특강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30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구시당 당원 교육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22.9.30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6일 과거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자신과 갈등을 빚은 일부 당내 중진 인사 3인을 겨냥해 강하게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는 문재인 대통령의 위장평화 쇼를 4년 전에 알았다. 그때는 국민들 80%가 문 정권에 속아 나를 비난하고 있었고 언론도 내 말을 하나같이 막말, 악담으로 매도했다"고 적었다.

이어 "심지어 우리 당 중진들 그 중 N모, J모 등은 막말이라고 나를 지방선거 유세조차 못 나오게 했고 개혁보수라고 떠드는 H모는 나보고 정계 은퇴하라고 조롱하면서 문재인 찬양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특히 "그런 사람들이 지금 얼굴 싹 바꾸고 일부는 이준석 편에서 당을 흔들고 일부는 당대표 후보라고 설치고 있으니 참 어이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4년 전인 지난 2018년 국민의힘 전신 자유한국당 대표였던 홍 시장은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해 남북 화해 분위기가 한창인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위장평화 쇼" 등의 강경발언을 쏟아냈고, 이는 당의 6·13 지방선거 참패 요인으로 지목된 바 있다.

홍 시장의 이날 글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로 인한 안보 불안을 계기로 당시 자신의 발언에 앞장서서 반발한 인사들을 지목하며 힐난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시장은 "그래도 뒤늦게라도 알았으니 다행이지만 이제 좀 그러지 말자. 바람 앞에 수양버들처럼 흔들리지 말자"라며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