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넉달만에 다시 적자 전환(종합)

송고시간2022-10-07 09:52

댓글

원자재 수입액 증가에 상품수지 -44.5억달러…두 달째 적자 지속

서비스수지도 7.7억달러 적자 전환…지재권·여행수지 악화 탓

한은 "8월 경상수지 적자는 이례적 무역적자 영향…9월·연간 흑자 전망"

"한국 경상수지, 에너지시장 움직임에 매우 취약…에너지 수급구조 개선 필요"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넉달만에 다시 적자 전환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넉달만에 다시 적자 전환

사진은 부산항 신선대 부두의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민선희 기자 = 원자재 등의 수입 가격 상승으로 지난 8월 상품수지 적자가 약 45억달러에 이르면서, 이를 포함한 전체 경상수지도 4개월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하지만 9월에는 다시 흑자 전환에 성공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한국은행의 분석이다.

한은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30억5천만달러(약 4조3천36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월별 경상수지 추이
월별 경상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같은 달(74억4천만달러 흑자)보다 104억9천만달러나 감소했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고, 5월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넉 달 만에 다시 흑자 기조가 깨졌다.

특히 4월의 적자는 연말 결산법인의 외국인 배당으로 배당소득수지 적자가 약 40억달러에 이른 영향이 컸지만, 8월의 경우 배당소득수지가 흑자(13억9천만달러)인데도 상품수지의 대규모 적자가 경상수지 적자를 이끌었다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8월 상품수지는 1년 전보다 104억8천만달러나 줄어 44억5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7월(-14억3천만달러)에 이어 2개월째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수출(572억8천만달러)이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7.7%(41억달러) 늘었지만, 수입(617억3천만달러) 증가 폭(30.9%·145억8천만달러)이 수출의 약 네 배에 이르렀다.

무엇보다 8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36.1% 늘었다. 원자재 중 석탄, 가스, 원유의 수입액(통관기준) 증가율은 각 132.3%, 117.1%, 73.5%에 이르렀다.

반도체(25.4%) 등 자본재 수입도 16.4% 늘었고, 승용차(54.7%)와 곡물(35.9%)을 비롯한 소비재 수입도 28.2% 증가했다.

수출 증가율(7.7%)도 작년 8월(32.6%)과 비교하면 크게 낮아졌다. 특히 8월 대(對) 중국 수출이 통관 기준으로 1년전보다 5.4% 뒷걸음쳤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도 작년 8월(8억4천만달러 흑자)보다 16억2천만달러 줄어 7억7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운송수지는 흑자(12억3천만달러) 기조를 유지했지만 작년 8월(13억4천만달러)보다는 흑자 규모가 1억1천만달러 줄었다. 8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1년 전보다 19.4% 떨어졌기 때문이다.

지식재산권사용료 수지는 1년 새 2억8천만달러 흑자에서 12억달러 적자로 돌아섰다. 국내 대기업의 특허권 사용료 지급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코로나19 관련 방역이 완화되면서 여행수지 적자 폭도 6억1천만달러에서 9억7천만달러로 3억6천만달러 커졌다.

월별 금융계정 및 자본수지 추이
월별 금융계정 및 자본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본원소득수지 흑자(22억4천만달러)는 1년 전(6억4천만 달러)과 비교해 16억달러 늘었다.

본원소득수지 가운데 배당소득수지 흑자(13억9천만달러)가 1년 새 13억8천만달러나 증가한 데 큰 영향을 받았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8월 중 6억1천만달러 감소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6억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8억1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6억1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25억9천만달러 불었다.

한은은 이날 배포한 참고자료에서 경상수지 흐름에 대해 "8월 경상수지는 이례적으로 컸던 무역수지 적자(-94억9천만달러)의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했다"며 "하지만 9월 들어 무역적자(-37억7천만달러)가 크게 축소된 만큼 9월 경상수지는 흑자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향후 경상수지는 최근 변동 폭이 크게 확대된 무역수지 흐름에 주로 좌우되는 가운데, 연간으로는 흑자 기조가 유지되겠지만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으로 월별 변동성이 큰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글로벌 에너지 시장 동향에 따라 요동치는 우리나라 경상수지의 구조적 문제도 지적됐다.

한은은 "에너지 부문을 제외한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비율(13.3%)은 주요국보다 높다"며 "이런 현상은 다른 한편으로 주요 대외지표인 경상수지가 글로벌 에너지 시장 움직임에 크게 취약하다는 것으로, 우리 경제의 에너지 수급 구조에 근본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경상수지 추이
[그래픽] 경상수지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shk999@yna.co.kr, s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