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이동재 前기자 명예훼손 혐의 김어준 불송치

송고시간2022-10-07 09:21

댓글
김어준 언론인
김어준 언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서울 성북경찰서는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을 불송치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김씨는 2020년 4월부터 11월까지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과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 전 기자가 법조출입 기자로 취재 활동을 하던 당시 수감된 이철 전 신라젠 대표에게 접근해 '유시민에게 돈을 줬다고 해라'라고 협박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이 전 기자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올 2월 김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고소인의 발언 경위와 취지, 맥락 등을 종합해 검토한 결과 고소인을 비방하고자 고의로 허위발언을 했다고 명백히 인정할 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불송치 이유를 설명했다.

이 전 기자는 형사고소 외에 김씨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현재 재판 중이다.

이른바 '검언유착' 논란으로 2020년 6월 채널A에서 해고된 이 전 기자는 회사를 상대로 해고무효 확인 소송도 진행하고 있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