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을밤 수놓는 불꽃 비…안동 '하회선유줄불놀이' 장관

송고시간2022-10-07 12:30

댓글
안동 하회선유줄불놀이
안동 하회선유줄불놀이

(안동=연합뉴스) 지난 2017년 10월 7일 경북 안동 하회마을 부용대에서 펼쳐진 하회선유줄불놀이 모습. 2022.10.7 [경북 안동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안동=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경북 안동 하회마을에서 가을밤 매주 화려한 전통 불꽃 비가 장관을 연출해 관광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하회선유줄불놀이'는 부용대 절벽에서 낙동강을 가로질러 하회마을로 쏟아지는 전통 불꽃놀이다.

전통 방식으로 매듭지은 새끼줄을 강물 위에 늘어뜨려 불을 붙이는 '줄불'과 양반들의 뱃놀이인 '선유'(船遊)를 함께 즐길 수 있다.

불꽃 비가 줄을 타고 내리며 낙동강 물과 어우러져 한 편의 수채화를 만들어낸다.

강물 위에서는 달걀 껍데기 속에 기름을 묻힌 솜을 넣고 불을 붙인 수백 개의 달걀 불이 떠다니는 '연화'도 연출된다.

올해 선유줄불놀이는 선유 프로그램을 강화해 점화 시간 동안 배에서 무용과 시조창 공연이 함께 진행된다.

밤하늘을 수놓는 줄불놀이가 최고조에 이를 때 64m에 이르는 부용대 절벽에서 불꽃이 떨어지는 '낙화'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하회선유줄불놀이는 지난달 문화재청이 선정하는 내년도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사업 대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8월 말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진행된 올해 하회선유줄불놀이는 10월 8일, 15일, 22일, 29일, 11월 15일에도 열린다. 11월 5일 일정은 취소되고 15일로 대체됐다.

셔틀버스는 하회마을 보존회에서 주차장까지 운영된다. 마지막 셔틀버스는 안동 시내까지 운행된다.

부용대 하회선유줄불놀이
부용대 하회선유줄불놀이

(안동=연합뉴스) 올해 10월 1일 안동 하회마을에서 진행된 하회선유줄불놀이. 2022.10.1 [경북 안동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sunhy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