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감장도 달군 'BTS 병역'…"병역하는 특혜줘야" "국가적 손실"

송고시간2022-10-07 12:44

댓글

병무청 "군복무가 바람직" 원칙론 속 국방위원들은 의견 엇갈려

'새로운 시작' BTS 개별활동 나서
'새로운 시작' BTS 개별활동 나서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데뷔 9년 만에 단체 활동 잠정 중단하고 개별 활동에 나선다. 방탄소년단(BTS)은 자체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팀 활동을 잠정 중단으로 'BTS의 1막'을 마무리하고 멤버별 솔로 활동을 통한 'BTS 2막'을 열어가겠다고 언급하며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는 계획을 밝혔다. 사진은 15일 서울의 한 방탄소년단(BTS) 단골 음식점에 팬들이 진열해 놓은 굿즈들. 2022.6.15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이슬기 기자 =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병역 의무 이행을 둘러싼 찬반 대립이 7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병무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장을 뜨겁게 달궜다.

병무청이 BTS도 군 복무를 이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을 고수한 가운데 국방위 의원들은 "이행해야 한다", "왜 군대에 보내서 그룹을 해산시키나" 등으로 의견이 엇갈렸다.

이기식 병무청장은 "우리 병역 자원이 감소하고 있고 병역의무 이행에서 제일 중요한 게 공정성과 형평성"이라며 "이런 차원에서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도 BTS의 입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성 출신 한기호 의원이 가장 적극적이었다. 그는 '군대는 때 되면 알아서 간다'는 내용의 BTS 노래 가사를 인용, "본인들이 국가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힌 것"이라며 "(병역이행으로) 말이 많으니 노래까지 만들어 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일각에서 주장하는 대체복무 허용 등 BTS를 위한 병역법 개정이 '위인설법'이라고 비판했다.

또 "병역을 면제한다면 (BTS 관련) 주식값이 두 배로 뛸 것이고, 주식이 뛰기를 바라는 사람들은 저희 국방위를 유심히 바라보고 있을 것"이라며 "BTS에 병역특혜를 주기보다는 병역을 하는 특혜를 줘야 한다"고도 했다.

김기현 의원은 "BTS 병역특례에 찬성하는 (여론조사) 비율이 더 많이 나오긴 하지만 공정성과 현역 군인들의 사기 등 측면에서 바람직한지 반론들이 있다"며 "찬성론에도 일리는 있지만, 반론에 더 비중을 두고 봐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답변하는 이기식 병무청장
답변하는 이기식 병무청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7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와 병무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기식 병무청장(오른쪽)이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송선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장. 2022.10.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반면 더불어민주당에선 대체복무 등 병역특례 혜택을 고민해야 한다고 맞섰다.

민주당 설훈 의원은 "만일 BTS가 해체된다면 국가적 손실이다. BTS를 국가 보물로 생각하고 활용해야 한다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라며 "왜 꼭 군대에 보내서 그룹을 해산시키려 하나. 대체근무요원, 산업요원 등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고 했다.

설 의원은 "BTS가 병역의무에 들어가면 해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국가적 시각에서 봐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영배 의원은 "병무청장의 인터뷰를 보니 '순수예술은 권위 있는 심사위원이 결정하는데 대중예술은 인기 투표란 인식이 있다'고 했다. 이런 인식으로 MZ세대 병무행정을 이끌어갈 수 있겠나"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이어 "MZ세대는 BTS 가사나 운율이 영혼을 울린다고 이야기한다. 전 세계적으로 인류에게 엄청난 메시지를 주고, 한글을 공부하는 주요 모티브가 된다며 실제 열풍이 불고 있다"라며 "(BTS 병역 문제에 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룰 구체적 계획이 있나"라고 질의했다.

이기식 청장은 "여러 가지 여론조사 결과도 보고 (있지만) 특별히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에 국민의힘 임병헌 의원은 "BTS의 경제적 효과를 우선할 것인지, 아니면 병역의무를 지워서 우리 사회의 공정성과 형평성을 널리 알릴 것인지 결정하는 게 중요하다"며 "(결정) 시기를 너무 끌지 말고 병무청이 연내에 객관적 연구를 통해 설득력 있는 의견을 내야 한다"고 제안했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