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국, 어린이집 참극에 충격 속 애도…국왕 현지 방문

송고시간2022-10-07 13:04

댓글

어린이 24명 포함 37명 살해…부상자 10명 중 6명 중상

"마약 복용 후 편집증 증세 속 범행"

총기난사 사건 벌어진 태국 어린이집
총기난사 사건 벌어진 태국 어린이집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전직 경찰의 어린이집 공격으로 유아 등 38명이 목숨을 잃은 끔찍한 참사가 벌어진 다음날인 7일, 태국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비통한 심정으로 희생자를 애도하고 있다.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이번 사건으로 어린이 24명 등 3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범인과 그의 아내, 3살 난 아들도 포함한 수치이다. 범인은 37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부상자는 10명이며, 이 중 6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마약 혐의로 해고된 전직 경찰 빤야 캄랍(34)은 전날 아들이 다니는 태국 농부아람푸주 나끌랑 지역의 어린이집을 찾아가 총과 칼로 교사와 어린이들을 잔혹하게 공격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가 아내와 아들까지 죽이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마하 와찌랄롱꼰(라마 10세) 국왕과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이날 농부아람푸주를 찾아 생존자들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전할 예정이라고 태국 정부 대변인이 전했다.

정부는 희생자들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모든 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했다.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집 주변에는 수십 명의 주민들이 모여 애도를 표했다.

태국 어린이집 총기난사 사건 유가족
태국 어린이집 총기난사 사건 유가족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날 사건 현장에 도착해 시신 수습 작업 등을 지켜본 아누틴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장관은 "모든 태국인, 이번 사건을 접한 전 세계 사람들이 너무나 우울하고 슬플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족과 의료진은 구조대원들이 희생자들의 시신을 관에 넣어 지역 경찰서로 보내는 모습을 눈물을 흘리며 지켜봤다.

현장에 출동했던 긴급구조대원 삐얄락 낑깨우는 "정말 끔찍했다. 누구도 보기를 원치 않는 장면이었다"며 "구조대원으로서 그런 광경을 자주 봤지만, 이번에는 어린아이들이었기에 가장 끔찍했다"고 말했다.

마악류인 메탐페타민 소지 혐의로 경찰에서 해고된 빤야는 범행 당일에도 마약 혐의 관련 재판으로 법원에 다녀왔다. 해당 사건에 대한 판결이 7일 내려질 예정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그가 법원에서 나온 후 스트레스를 받아 마약을 복용한 뒤 편집증 증세를 보이며 총을 들고 어린이집으로 갔다는 용의자 어머니의 말을 전했다.

빤야의 어머니는 한 TV 방송 인터뷰에서 "왜 이런 짓을 했는지 모르겠다. 그가 많은 압박을 받긴 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가 왜 어린이집을 공격했는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다.

지역 경찰 대변인인 빠이산 르솜분은 "경찰에서 해고된 뒤 원한을 품었을 수는 있지만 왜 어린이집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는지는 불분명하다"며 "아이들이 약한 상대였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doub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