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누리호 기술이전' 기업에 한화에어로…한국판 '스페이스X' 되나(종합)

송고시간2022-10-07 17:42

댓글

한국형발사체 제작·총괄관리 수행…다음달 최종 확정

탈락한 KAI "결과 겸허히 수용"…위성 분야 집중하기로

오태석 1차관,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참석
오태석 1차관,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오른쪽)이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교보빌딩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2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에 참석해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 체계종합기업 선정 계획과 우주산업 클러스터 추진계획을 심의하고 있다. 2022.7.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권희원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기술을 이전받을 민간 기업(체계종합기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가 선정됐다.

이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발사체 제작에서 발사에 이르는 전 과정을 아우를 수 있는 민간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른바 '한국판 스페이스X'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다.

정부는 7일 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제43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한국형발사체 체계종합기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결과안'을 심의·확정했다.

체계종합기업은 누리호 주관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협의해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영 등 발사체 전주기 기술을 이전 받게 된다.

그러면서 한국형발사체 1∼3단과 전기체(ILV, Integrated Launch Vehicle) 제작을 주관하고 구성품 제작 참여기업에 대한 총괄관리를 수행한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한국형발사체 체계종합기업 선정을 추진하고 7월 19일부터 8월 30일까지 나라장터(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를 통해 입찰 공고를 진행했다.

오태석 1차관,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참석
오태석 1차관,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교보빌딩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2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에 참석해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 체계종합기업 선정 계획과 우주산업 클러스터 추진계획을 심의하고 있다. 2022.7.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입찰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2개 기업이 입찰에 참여했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해 제안사를 대상으로 기술 능력평가(90%)와 입찰가격평가(10%)가 수행됐으며, 한국연구재단 주관으로 지난달 22~24일 열린 기술 능력평가를 거쳤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전 우주발사체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기술 능력평가 결과에 대해서 사전 검토했으며,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에서는 체계종합기업 선정 과정 전반에 대한 검토와 심의가 이뤄졌다.

심의 결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기술 능력점수와 입찰가격점수를 합산해 고득점을 받고 KAI를 물리쳤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앞으로 항우연과 업무 세부 내용 및 기술 이전 항목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다.

협상이 완료되면 11월 중 계약을 거쳐 체계종합기업으로 최종 확정되며, 본격적으로 내년 상반기에 예정된 누리호 3차 발사를 위한 사전 준비 및 발사 운영에 참여한다.

개발된 차세대발사체는 향후 누리호로 발사하지 못하는 달착륙선을 비롯한 우주탐사 수요와 대형위성 발사 수요에 대응해 해외 발사체에 의존하던 국가 발사 수요를 국내 발사체로 대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앞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업무 세부 내용 및 기술 이전 항목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다.

제26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제26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서울=연합뉴스) = 미래창조과학부가 2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홍남기 1차관 주재로 '제26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국내 우주기술 200개에 대한 개발 일정을 담은 '대한민국 200대 중점 우주기술개발 로드맵' 등을 확정했다. 2017.2.23.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photo@yna.co.kr

한편, 입찰에 탈락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이러한 선정 결과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KAI는 "발사체의 핵심 부분인 체계 총조립과 1단 추진제 탱크 및 엔진 4기의 일체화 작업인 클러스터링 조립 등 핵심 역할은 지속해서 수행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위성체 개발·제작과 밸류체인 완성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발사체 부분에 투자하기로 한 재원을 위성 분야로 전환해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zer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