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욘더' 이준익 감독 "죽음 통해 삶에 대한 생각 선명해졌으면"

송고시간2022-10-07 17:11

댓글

BIFF 오픈토크…"10여 년 전 덮었던 시나리오 다시 새롭게 써"

웨이브 '약한영웅' 박지훈 "과묵한 캐릭터…매력 포인트는 눈빛"

부산국제영화제 '욘더' 오픈토크
부산국제영화제 '욘더' 오픈토크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준익 감독(왼쪽부터), 배우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이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티빙 오리지널 '욘더' 오픈토크에서 팬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10.7 ryousanta@yna.co.kr

(부산=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왕의 남자'(2005), '사도'(2015), '자산어보'(2021) 등 사극 영화 흥행을 이끌어 온 이준익 감독이 가까운 미래인 2032년을 배경으로 한 SF 드라마로 돌아왔다.

이 감독은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욘더' 오픈토크 행사에서 "죽음을 통해 삶을 바라보는 우리의 생각이 좀 더 선명해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기획했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부산국제영화제가 드라마 시리즈를 선보이고자 지난해 시설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돼 6부작 중 1∼3부가 공개됐다.

드라마는 2011년에 출판된 소설 '굿바이 욘더'를 원작으로 한다. 이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이며, 티빙과 파라마운트+의 첫 공동 투자작이기도 하다.

이 감독은 사실 11년 전 소설을 바탕으로 시나리오를 썼다가 포기했고, 이번에 공개되는 작품은 완전히 새롭게 쓴 작품이라고 했다.

그는 "최근에 SF 외국 시리즈들이 많이 나오는데 그보다 앞서 대한민국 소설 중에 이런 작품이 있다는 점에서 도전하고 싶었다"며 "10년 전에는 실력이 부족한 제가 소재의 가치를 훼손할까 봐 과감하게 덮었고, 시간이 지나서 소박한 마음으로 다시 작품을 꺼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 사회는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을 믿어야만 진실에 가까워지는 시대로 가고 있다"며 "'욘더'는 영화적 기법으로 현실에서는 보이지 않는 것, 생각해야만 하는 것들을 영화적 기법으로 장면화시켜준다"고 설명했다.

'욘더' 작품 소개하는 이준익 감독
'욘더' 작품 소개하는 이준익 감독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준익 감독이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티빙 오리지널 '욘더' 오픈토크에서 작품 소개를 하고 있다. 2022.10.7 ryousanta@yna.co.kr

'욘더'에서는 신하균과 한지민이 드라마 '좋은 사람'(2003) 이후 20년 만에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신하균이 세상을 먼저 떠난 아내를 그리워하는 재현을, 한지민이 아내 이후 역을 맡았다.

신하균은 "아내를 떠나보낸 뒤 공허한 삶을 살아가는 남자"라고, 한지민은 "죽음 이후의 시간에 대해 색다른 선택을 하게 되는 인물"이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여기에 이정은과 정진영이 각각 욘더의 관리자 세이렌, 욘더를 창조한 과학자 닥터K로 분해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더한다.

정진영은 "죽음은 죽은 사람 본인의 일이기도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사람의 슬픔이기도 하다"며 "'욘더'는 누구에게나 있는 죽음을 이겨내고 싶은 욕구에서 이야기를 시작해 여러분에게 다가간다"고 말했다.

이어 "닥터K는 '죽음을 극복할 수 있는 상품을 사세요'라는 물음을 던지는 캐릭터"라고 덧붙이며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 감독은 10년 뒤의 시점을 영화 배경으로 삼은 이유에 대해 안락사법 등을 다뤄야 하는데 현실과 괴리가 너무 크지 않길 원했다고 했다. 또 등장인물들이 사용하는 디바이스, 자동차 등도 기술의 진보를 반영하되 상상 가능한 수준으로 조절했다고 했다.

그는 "(배경이) 너무 생경하면 이야기 몰입을 방해하고, 너무 차이가 없으면 미래라는 점이 안 느껴져서 미술, 소품 등에 신경을 썼다"며 "관객들 반응을 보니 이질감보다는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게 그 지점을 잘 찾아낸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욘더' 작품 소개하는 이준익 감독
'욘더' 작품 소개하는 이준익 감독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준익 감독(왼쪽)이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티빙 오리지널 '욘더' 오픈토크에서 작품 소개를 하고 있다. 2022.10.7 ryousanta@yna.co.kr

또 드라마에서 이정은이 처음 등장 장면을 보면 영화 '기생충'(2019)을 떠올릴 수 있다고 귀띔했다. 이정은은 '기생충'에서처럼 극 중 초인종을 눌렀을 때 켜지는 현관 모니터 화면으로 첫 등장을 한다.

이 감독은 "벨을 누른 뒤 (이정은의) 얼굴 나오는데, 딱 떠오르는 영화가 '기생충'"이라며 "오마주나 클리셰가 아니냐는 생각이 들 수도 있는데 이런 부분이 드라마에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한국 영화는 외국영화의 유명 장면을 따라 하면서 경배하듯이 '오마주'라는 이름으로 써왔다"며 "한국 영화 간의 비슷한 설정을 관객들이 오마주로 느낀다면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욘더'는 오는 14일 티빙에서 공개되며, 12일 오후 6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한 번의 상영을 남겨뒀다.

부산국제영화제 '약한영웅 Class 1' 오픈토크
부산국제영화제 '약한영웅 Class 1' 오픈토크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유수민 감독(왼쪽부터), 한준희 크리에이터, 배우 박지훈, 이연, 최현욱, 홍경, 신승호가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 오픈토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7 ryousanta@yna.co.kr

이날 오픈토크 행사에는 다음 달 공개 예정인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1'팀도 참가했다.

'욘더'와 마찬가지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약한영웅 Class1'은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친구가 된 수호(최현욱), 범석(홍경)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나가는 과정을 그린 성장 드라마다.

신승호는 주먹을 휘두르는 가출팸 행동대장 전석대를, 이연은 가출팸 멤버인 당차고 거침없는 소녀 영이를 연기한다.

유수민 감독은 "10대 친구들이 겪는 감정들과 고민을 담고 싶었다"며 "액션이라는 장르적 재미도 주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은 "시은은 과묵한 캐릭터로, 매력 포인트는 눈빛"이라며 "어찌 보면 잔인하기도 하지만 시원한 액션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약한영웅 Class1'은 8부작으로 영화제에서 1∼3부가 공개된다. 이날부터 총 네 번 상영된다.

인사말하는 박지훈
인사말하는 박지훈

(부산=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박지훈이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 오픈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0.7 ryousanta@yna.co.kr

ae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