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노벨평화상에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러-우크라이나 인권단체

송고시간2022-10-07 18:11

댓글

개인 1명·단체 2곳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2022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2022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

(민스크 AP=연합뉴스) 노벨 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올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벨라루스의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60)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인권 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4년 6월 21일 벨라루스의 수도 민스크의 한 철도역에서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뒤 부인에게 환영받는 비알리아츠키의 모습. [자료사진] 2022.10.07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올해 노벨평화상의 영예는 인권 증진에 노력한 활동가와 시민단체 2곳에 돌아갔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평화와 민주주의를 제고한 노력을 높이 평가해 벨라루스 활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러시아 시민단체 메모리알,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CCL)를 2022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이 자국에서 시민사회를 대표한다"며 "이들은 수년간 권력을 비판하고 시민들의 기본권을 보호할 권리를 증진해왔다"고 설명했다.

2022 노벨 평화상 받은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
2022 노벨 평화상 받은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

(키이우 EPA=연합뉴스) 노벨 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우크라이나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CCL)와 러시아 인권단체 '메모리알', 벨라루스의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60)를 선정했다. 사진은 2020년 6월 5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성 소수자(LGBT) 사회 대표자들과 함께 시위하고 있는 CCL 회원들의 모습. [자료사진] 2022.10.07 alo95@yna.co.kr

인류 평화에 이바지한 인물에게 주는 노벨평화상은 1901년 시작돼 올해 103번째로 수여된다.

지금까지 단독 수상은 69차례였으며 2명 공동 수상은 31차례, 3명 공동 수상은 3차례였다.

수상자에게는 금메달과 상금 1천만 스웨덴 크로나(약 12억7천만원)가 지급된다.

노벨상 수상자는 지난 3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4일 물리학상, 5일 화학상, 6일 문학상, 이날 평화상까지 선정됐다.

올해 노벨상 시즌은 10일 경제학상 수상자가 발표되면 막을 내린다.

jang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