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엔 긴급특별총회 소집…러시아 규탄 결의안 논의 착수

송고시간2022-10-11 06:47

댓글

우크라 "러는 증명된 테러국가" vs 러 "우크라는 잔인한 테러집단"

유엔 긴급특별총회
유엔 긴급특별총회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러시아의 불법적 병합 시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긴급특별총회가 소집됐다.

회원국들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특별총회를 열고 유럽연합(EU) 주도로 마련된 결의안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결의안에는 러시아가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등 우크라이나의 4개 지역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를 국제법상 효력이 없는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병합 선언도 인정하지 않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병력의 즉각 철군을 요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지난달 30일 비슷한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논의했지만,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해 채택되지 못했다.

유엔 총회에서는 193개 유엔 회원국이 1국 1표를 가지며, 어떤 나라도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다.

이날 총회에서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 대사는 결의안에 대한 비밀투표와 회원국들의 논의과정을 생략한 즉각적인 표결을 요구했지만 거부됐다.

논의과정을 생략하고 즉각적인 표결을 요구한 배경은 러시아의 침략에 대한 회원국들의 비판이 유엔 총회에서 쏟아지는 상황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 등 주요 거점에 대한 러시아의 무차별적인 미사일 공습이 이뤄진 당일 소집된 총회에선 러시아에 대한 규탄이 이어졌다.

세르히 키슬리차 주유엔 우크라이나 대사는 "러시아가 테러국가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며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했다.

러시아를 규탄하는 결의안에 대한 표결은 12일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 대사는 이날 총회가 반(反)러시아 여론을 확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집됐다고 반발했다.

또한 크림대교 폭파사건을 언급하면서 "우크라이나 정부는 세계에서 가장 잔인한 테러집단"이라고 주장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