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겨냥 美 수출규제에 한일·대만 등 반도체주 시총 344조 증발(종합)

송고시간2022-10-11 17:02

댓글

TSMC 8.3% 급락…미국발 '유탄'에 아시아 증시 타격

환율, 장중 1,430원 돌파
환율, 장중 1,430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스크린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환율은 장중 1,430원을 넘어섰다. 2022.10.11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반도체 수출 규제에 한국과 일본, 대만의 반도체 관련주가 11일 '유탄'을 맞아 해당국들의 증시가 급락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한국, 일본, 대만 증시에서 반도체 관련주가 일제히 하락하면서 미국의 반도체 수출 규제 발표 이전보다 세계 반도체 관련주 시가총액이 약 2천400억달러(약 344조원) 이상 감소했다.

이 중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는 이날 8.33% 급락했으며, 일본 반도체 장비업체 도쿄일렉트론도 5.49% 떨어졌다.

국내에서도 삼성전자[005930]는 1.42%, SK하이닉스[000660]는 1.10% 각각 하락 마감했다.

[그래픽] 아시아 증시 주요 반도체주 하락률
[그래픽] 아시아 증시 주요 반도체주 하락률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이처럼 반도체 업종 주가가 타격을 받으면서 반도체 비중이 큰 한국·일본·대만 증시도 요동쳤다.

대만 자취안지수가 4.35% 급락으로 거래를 마쳤으며, 한국 코스피는 1.83%, 일본 닛케이 평균주가(닛케이225)는 2.63% 각각 하락했다. 홍콩 항셍지수도 한국시간 오후 4시 22분 현재 2.00% 떨어졌다.

그러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0.17%), 선전성분지수(0.55%)는 소폭 상승했다.

앞서 미 상무부가 지난 7일(현지시간) 발표한 수출 통제 방침에는 중국에 대해 미국산 첨단 반도체 장비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고 인공지능(AI)과 슈퍼컴퓨터에 사용되는 반도체의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가 포함됐다.

미국 기업이 특정 기술 수준 이상 칩을 생산하는 중국 기업에 첨단 반도체 제조 장비를 판매할 경우 별도의 허가를 받도록 하고, 중국 내 반도체 생산시설을 중국 기업이 소유한 경우 이른바 '거부 추정 원칙(presumption of denial)'을 적용해 장비 수출을 사실상 전면 금지했다.

미국의 조치는 중국 반도체 산업을 직접 겨냥한 것이었지만, 중국 증시는 이날 장중 소폭 상승하며 선방한 반면 한국과 대만, 일본의 경쟁업체들이 오히려 타격을 입은 것이다.

중국 외 아시아 반도체 기업 주가가 약세를 보인 것은 이번 미국의 조치로 중국에 현지 공장을 둔 기업을 비롯해 반도체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중국 내 생산시설을 외국 기업이 소유한 경우에는 개별 심사를 거쳐 미국산 장비 수출을 허가할 계획이다.

펠릭스 리 모닝스타 증시 애널리스트는 파운드리 수요와 관련해 단기적인 불확실성이 커지고, 이는 이미 감소한 소비자 수요에 더해 반도체 업계의 심리를 더 위축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시아 증시가 흔들리면서 아시아 각국의 통화 가치도 약세를 보였다.

일본 엔/달러 환율은 이날 145엔 선을 돌파해서 장중 145.86엔까지 올랐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22일 엔/달러 환율이 24년 만에 145엔을 넘자 달러를 팔아 엔화를 사들이는 외환시장 개입에 나섰으나, 이날 엔/달러 환율은 다시 145엔대로 올랐다.

한국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5.6원 오른 1,428.0원에 개장한 뒤 장중 1,438.30원까지 치솟았고 1,435.2원에 거래를 마쳤다.

아시아뿐 아니라 영국 파운드화도 소폭 약세를 보였다.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의 시장 안정을 위한 긴급 채권 매입의 종료일(오는 14일)을 앞두고 파운드화 가치는 전 거래일보다 0.031달러 하락한 파운드당 1.1021달러를 나타냈다.

지난 10일 미국 증시도 연준의 긴축 속도가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사그라든 가운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지정학적 긴장까지 고조되면서 하락했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과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같은 날 연준이 당분간 금리를 계속 올리고 통화긴축 기조를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브레이너드 부의장은 연준의 통화정책이 한동안 제약적일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에번스 총재는 연준이 내년 초까지 금리를 인상한 후 한동안 금리를 제약적인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뉴욕증시에서 이날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0.32%,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7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4% 각각 하락 마감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