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포-하네다 하늘길 넓어진다…주 28회→56회 증편

송고시간2022-10-11 14:00

댓글

국토부 "다른 일본 노선도 증편 지원"

일본 무비자 여행 재개
일본 무비자 여행 재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한국인의 무비자(사증 면제) 일본 관광이 재개된 11일 오전 김포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카운터에서 탑승객들이 김포~하네다 항공편 탑승수속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2.10.1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다가 2년만에 운항을 재개한 김포~하네다(도쿄) 하늘길이 이달부터 더 넓어진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30일부터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 횟수를 기존 주 28회에서 주 56회까지 증편한다고 11일 밝혔다.

김포~하네다는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 운항이 중단됐다가 올해 6월 재개됐다.

한일 4개 항공사는 각각 매일 2회 두 공항을 왕복 운항할 수 있고, 실제 증편 운항 시점은 항공사별로 수요를 고려해 결정된다. 대한항공[003490], 아시아나항공[020560], 일본항공, 전일본공수가 해당 노선을 운항한다.

국토부는 향후 수요증가 추이 등을 고려해 김포~하네다 운항 횟수 추가 확대를 일본 국토교통성과 협의할 계획이다.

2003년 운항이 시작된 김포~하네다는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적인 노선으로 꼽힌다. 한국에는 인천이, 일본에는 나리타 공항이 있지만, 김포와 하네다 공항이 수도 도심 접근성이 더 뛰어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에는 4개 항공사가 주 84회 김포~하네다를 운항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무비자 입국 허용 발표 등으로 항공 수요가 늘고 있는 다른 일본 노선 증편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