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뉴욕發 아시아나 여객기, 비행시간 늘어나 일본서 중간착륙

송고시간2022-10-11 15:52

댓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태평양 항로 우회하고 편서풍 영향 받은 탓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국 뉴욕에서 출발한 아시아나항공[020560] 여객기가 편서풍의 영향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바로 오지 못하고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중간착륙의 일종인 '테크니컬 랜딩'(기술착륙)을 했다.

1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221편은 출발 19시간 5분만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해당 여객기는 애초 15시간40분가량 비행한 뒤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태평양 상공에서 편서풍이 강하게 불어 비행시간이 길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공항에 바로 착륙하면 승무원 비행시간이 법적 기준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돼 테크니컬 랜딩을 했다. 국내 항공안전법은 승무원 최대 비행시간을 16시간으로 제한하고 있다.

여객기는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승무원을 교대한 뒤 인천공항으로 왔다.

미주 노선의 비행시간이 길어진 것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이다.

러시아 영공이 막히면서 국내 항공사들은 미주 노선 항공편을 운항할 때 기존 북극항로 대신 태평양 항로로 우회하고 있다. 태평양 항로를 이용하면 기존 북극항로를 이용할 때보다 비행시간이 1~2시간가량 더 소요된다.

미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의 경우 겨울철에는 맞바람인 편서풍을 맞고 와야 한다. 편서풍이 심하면 비행시간이 16시간을 넘기 때문에 테크니컬 랜딩이 불가피하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제외하면 미주 노선을 운항 중인 국내 항공사의 항공편이 올해 편서풍 때문에 테크니컬 랜딩을 한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 상황이나 기종에 따라 비행시간이 16시간을 넘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은 테크니컬 랜딩을 하지 않고 승무원 비행시간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항공사 노사가 합의하면 국토교통부 허가를 받아 승무원 최대 비행시간을 늘릴 수 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