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낙선…방글라데시 등에 밀려(종합)

송고시간2022-10-12 01:23

댓글

아시아 8개국 중 5위…유엔 한국대표부 "패배 원인 분석 중"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모습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모습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한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연임에 실패했다.

한국은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치러진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거에서 123표를 얻어 아시아 국가 중 다섯 번째에 그쳤다.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은 총 47개국이며 유엔 회원국 과반수 득표국 중 다득표순으로 선출한다.

8개 나라가 이사국에 출마한 아시아 국가 중에선 표 순위로 상위 4개국에 이사국 자리가 주어졌다.

아시아 국가 중에선 방글라데시가 160표로 최다 득표를 기록했고, 몰디브가 154표, 베트남이 145표, 키르기스스탄이 126표로 한국을 앞섰다.

한국은 12표를 얻은 아프가니스탄과 각각 1표를 얻은 바레인·몽골에만 앞섰다.

이에 따라 방글라데시, 몰디브, 베트남, 키르기스스탄 등 4개국이 2023~2025년 임기의 아시아몫 이사국에 당선됐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6~2008년, 2008~2011년, 2013~2015년, 2016~2018년. 2020~2022년에 이사국을 맡았지만, 연임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산하 기구였던 인권위원회를 개편해 2006년 설립됐다.

국제사회의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증진하고, 중대하고 조직적인 인권침해에 대처하고 권고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유엔 한국 대표부 관계자는 선거에서 한국이 5위에 그친 데 대해 "선거에는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다"면서 "원인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