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준국 주유엔대사 "러시아 병합투표 인정 못 해…국제법 위반"

송고시간2022-10-13 00:50

댓글

"병합찬성 국가는 북한뿐…러, 안보리 상임이사국 책임 다하라"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

[유엔웹TV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의 4개 점령지역에서 주민투표를 한 뒤 병합을 선언한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불법으로 규정하고 비판했다.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는 1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속개된 긴급특별총회에서 발언대에 올라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정치적 독립, 영토 보전에 대한 지지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대사는 "러시아의 불법행위는 국제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고, 받아들여질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긴급특별총회는 러시아가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등 우크라이나의 4개 지역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를 국제법상 효력이 없는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병합 선언을 인정하지 않는 것을 골자로 한 결의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또한 황 대사는 한국도 분단이라는 아픈 경험을 했다면서 "어떤 형태로든 한 나라의 영토를 나누려고 하는 것은 해결책이 될 수 없고,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러시아가 주장하는 주민투표와 병합 선언에 대한 지지 성명을 낸 국가는 오직 북한뿐"이라면서 국제사회의 여론이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했다.

황 대사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제77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세계 시민이나 국가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밝힌 대목을 인용한 뒤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평화 유지를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황 대사는 최근 러시아의 핵 위협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올해 초 5개 핵보유국이 방어적 목적에만 핵을 사용하겠다는 내용의 공동선언을 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러시아가 모순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사는 "한국 정부는 러시아가 핵보유국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