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재인 정부탓" vs "윤석열 정부 잘못"…유엔 국감서 여야 충돌

송고시간2022-10-14 01:02

댓글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연임 실패 원인 놓고 상반된 진단

국감 중인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국감 중인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강건택 특파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13일(현지시간) 주유엔 한국대표부 국정감사에서는 한국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연임실패가 최대 쟁점이었다.

외통위원들은 여야 소속과 관계없이 이사국 선거에서 한국이 방글라데시와 몰디브, 베트남, 키르기스스탄에 뒤져 탈락한 사실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추궁했다.

다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패배 원인에 대해 한국이 문재인 정부 시절 북한인권 문제 등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는 사실을 꼽았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정부의 외교역량 미숙을 부각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자유와 인권, 법치와 같은 인류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가치외교를 지향하는데 이번 선거 결과가 당분간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어 북한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불참과 대북전단금지법 등의 사례를 거론한 뒤 "국제적으로 한국을 어떻게 봤겠는가"라며 "글로벌 중추국가가 되기 위해선 인권문제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로 각국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문재인 정부 시절 북한 인권에 소홀한 것이 원인이라는 주장에 대해 "내용도 없고 근거도 없다"고 반박했다.

황 의원은 "대통령과 외교부장관이 적극적으로 뛰어야 하는데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다자회의에서 이 같은 노력이 있었나"라고 물었다.

같은 당 이상민 의원은 한국이 너무 많은 국제기구 선거에 출마해 득표력이 떨어졌다는 외교당국의 설명과 관련, "그렇다면 과도하게 출마하지 않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 우리 외교 역량이 그것밖에 되지 않는가"라고 따졌다.

국감 중인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국감 중인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같은 당 김경협 의원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다자외교가 악화했다"는 주장을 폈다.

김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후 해당 언론사 고발, 풍자만화 '윤석열차' 등을 언급한 뒤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인권 국가 이미지가 쇠퇴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박정 의원은 중국의 영향력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신장 위구르족 인권 침해 문제에 대한 토론회 개최를 요구하는 투표가 중국의 주도로 부결된 사실을 거론한 뒤 "신장 위구르 관련 투표와 인권이사회 선거는 관계가 없나"고 물었다.

당시 한국은 신장 위구르 인권침해 문제에 대한 토론회에 찬성표를 던졌다.

인권이사회 이사국 연임 실패에 대해 황준국 주유엔 대사는 "최선을 다했지만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와 대단히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황 대사는 "앞으로 선거 출마 수와 중점 선거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역량 등을 종합 평가해서 합리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감에 출석한 황준국 주유엔 대사
국감에 출석한 황준국 주유엔 대사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