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증시 급반등에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급등(종합)

송고시간2022-10-14 17:52

댓글

日엔화는 147엔대 약세…中위안화 가치도 소폭 하락 7.19위안대

오늘 증시는…
오늘 증시는…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4일 코스피는 37.79p(1.75%) 오른 2,200.66으로 시작했다. 코스닥은 13.58p(2.08%) 오른 665.17, 원/달러 환율은 0.2원 오른 1,431.5원으로 개장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10.14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도 미국 증시가 급등하면서 14일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강한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는 3.25%, 대만 자취안지수는 2.48% 각각 급등 마감했다.

한국 코스피는 2.30% 상승했고 코스닥지수는 4.09% 뛰어올라 거래를 마쳤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1.84%), 선전성분지수(+2.59%), 홍콩 항셍지수(+1.21%) 등 범 중국 증시들도 모두 상승했다.

한국시간으로 전날 저녁 미국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기 대비)이 8.2%로 전망치(8.1%)보다 높게 나오자 미국 증시가 장 초반 떨어졌다가 급반등으로 마감하면서 투자심리가 나아졌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개장과 함께 최대 2.39% 추락했다가 이후 반등해 결국 2.60% 상승 마감했으며,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도 장 초반 1.9% 떨어졌다가 2.83% 급등으로 거래를 마쳤다.

다만 앞으로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강력한 통화긴축 정책과 이로 인한 달러화 초강세가 아시아 증시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은 여전하다.

미국 물가 상승률이 연준의 목표치(연 2%)를 한참 상회하자 시장에서는 연준이 내년 초 기준금리를 5%까지 인상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이는 기존 예상치였던 4.5% 안팎보다 상향 조정된 것이다.

홍콩 오리아나 파이낸스 서비시즈의 아이작 풀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아시아 투자자들에게는 달러 강세 지속이 가장 큰 어려움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아시아 각국의 달러 대비 통화 가치는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8원 내린 1,428.5원에 마감했다.

일본 엔화 가치는 이날도 약세를 보였다.

엔/달러 환율은 전날 뉴욕 외환시장에서 32년 만에 최고치인 147엔대로 치솟은 데 이어 한국시간 오후 5시 22분 현재 147.60엔 안팎에서 등락하고 있다.

중국 위안화(역내) 환율도 같은 시간 전날보다 0.0215위안 오른 달러당 7.1910위안을 나타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