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콘서트 앞두고 바가지요금 신고 40건…"3∼5배 폭리"

송고시간2022-10-14 15:07

댓글
숙박시설 현장 점검
숙박시설 현장 점검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콘서트를 앞두고 부산지역 일부 숙박시설이 바가지요금을 받거나 예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15일부터 홈페이지에 숙박요금 신고센터를 운영한 결과, 지난 12일까지 민원 40건이 접수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모텔과 관련한 민원이 33건으로 절대다수를 차지했고, 나머지 7건은 관광호텔 관련이다.

모텔과 관련한 민원 가운데 23건은 바가지요금을 씌운다는 것이었고, 10건은 업소 측이 예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내용이다.

BTS 콘서트 전날인 14일 일반 모텔의 숙박비는 10만원 안팎인데 민원이 제기된 곳 가운데 일부 업소는 30만∼5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관광호텔은 100만원대 숙박비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이에 따라 구·군과 합동 현장점검을 진행하면서 6곳에 현지 시정 조치를 했고, 9곳에는 요금표 및 영업신고증 미게시 등을 시정하라고 행정조치를 했다.

예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민원이 제기된 업소 10곳에 대해서는 한국소비자원과 연계해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

시는 BTS 콘서트가 이뤄지는 15일까지 민원을 접수해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