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컨테이너 운임 17주째 떨어져 또 연중 최저치…"침체 본격화"

송고시간2022-10-14 17:37

댓글

작년 같은 날 대비 60% 하락…해운업체 실적 악영향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해상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경기침체에 따른 물동량 감소로 17주째 하락했다.

1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컨테이너 운송 15개 항로의 운임을 종합한 SCFI는 이날 2주 전 대비 108.95포인트(p) 내린 1,814.00을 기록했다. 중국 국경절 연휴로 지난주에는 지수가 발표되지 않았다.

SCFI는 17주째 하락하며 또다시 연중 최저치를 찍었다. 또 지난해 같은 날(4,588.07)과 비교하면 60% 폭락했다.

주요 노선인 미주와 유럽 항로 운임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종합 운임 하락세를 이끌었다.

가장 비중이 높은 미주 서안 노선 운임은 1FEU(40피트 컨테이너 1개)당 302달러 떨어지며 2천97달러를 기록했다.

미주 동안 운임도 1FEU당 달러 343달러 하락하며 5천816달러를 찍었다.

유럽 항로 운임은 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당 2천581달러로 2주 전 대비 369달러 내렸다.

미주와 유럽 항로 운임 모두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치였다.

해운업계는 코로나 사태 이후 고공 행진하던 지수가 경기침체로 물동량이 줄면서 크게 하락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해상 운임은 경기 선행지표 역할을 한다.

해상운임 하락이 HMM[011200]을 비롯한 국내 해운업체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SCFI는 스폿(단기) 운임 변동을 나타내는 만큼 화주들과 1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맺는 해운업체가 받는 충격은 예상보다 작을 수 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블랙 프라이데이와 크리스마스 같은 빅 이벤트를 앞두고 있는데도 운임이 떨어지고 있다"며 "경기침체가 본격화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부산항 야적장에 쌓여있는 컨테이너
부산항 야적장에 쌓여있는 컨테이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