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부러진 손가락'으로 18이닝 236개의 공을 잡은 시애틀 포수

송고시간2022-10-17 07:52

투수와 얘기하는 포수 칼 롤리
투수와 얘기하는 포수 칼 롤리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는 '가을야구'에서 탈락했지만, 포수 칼 롤리(26)의 '부상 투혼'이 팬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기고 있다.

시애틀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인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3차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연장 18회의 접전 끝에 0-1로 패해 탈락했다.

이 경기의 영웅은 18회초 결승 솔로홈런을 날린 휴스턴의 신인 타자 제러미 페냐였다.

그런데 경기 뒤 시애틀의 주전 포수인 롤리가 왼손 인대가 끊어지고 손가락이 부러진 끊어진 상태에서 경기를 끝까지 뛴 것으로 확인됐다고 야후스포츠가 전했다.

토론토 블루제스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활약한 칼 롤리
토론토 블루제스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활약한 칼 롤리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롤리는 한 달 전인 정규시즌 막판 공을 받는 왼손 엄지손가락을 다쳤으나 팀이 치열한 순위경쟁을 하는 탓에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한 채 계속 경기에 나섰다.

특히 이날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롤리는 1회부터 연장 18회까지 혼자 주전 마스크를 쓰고 무려 6시간 22분 동안 9명의 투수로부터 236개의 공을 받았지만, 팀은 아쉽게 탈락했다.

정규시즌 27개의 홈런을 날려 메이저리그 포수 중 최다 홈런을 기록한 롤리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는 투타에 걸쳐 활약하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그러나 시애틀이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하면서 롤리는 겨우내 손가락 치료를 하며 내년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shoele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