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감사원·카톡 사태' 동시 비판…尹정부 견제·민생 투트랙

송고시간2022-10-17 11:18

댓글

이재명, 10월 유신 언급하며 "절대 권력은 절대 망한다"

'김범수 국감 증인' 압박도…박찬대 "與 채택반대, 김여사 심기 보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17 [공동취재]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한주홍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감사원 감사와, 카카오톡 먹통 사태 관련 정부·여당의 대응을 비판하는 데 화력을 집중했다.

윤석열 정부 사정 드라이브를 정권 차원의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견제하는 동시에, '디지털 대정전' 사태에 기민하게 대응해 민생을 챙기는 대안 야당의 면모를 보이겠다는 투트랙 전략으로 평가된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감사원의 서해 피격 사건 중간 감사 결과 발표를 두고 "감사원이 수사기관이라면 헌법상 피의사실 공표죄에 해당하는 위중한 범죄에 해당할 정도"라며 "이번 보도자료 사건은 대통령실과 감사원의 문자 보고에 이은 '대감(대통령실·감사원) 게이트' 시즌2"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최재해 감사원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추가 고발하고, 국회 국방위의 비공개 회의록 공개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워터게이트 사건 당시 '나는 사기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던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은 결국 대국민 사기꾼이 됐다"며 "반드시 대감 게이트의 총체적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도 "마침 오늘이 10월 유신쿠데타 날이다. 절대 권력은 절대 망한다"며 "국민의 삶을 팽개치고 정치적인 탄압에 권력을 소진하는 것은 본래 역할을 저버리는 것이어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이 반드시 주어진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와 당내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감사원의 중간감사 결과 발표 및 검·경의 관련 수사 배경에는 정권 차원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는 의구심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카톡 먹통' 사태와 관련해서는 카카오의 부실한 관리를 질타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정부의 대응이 미비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 직속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에서 정부 부처의 민원·행정 서비스를 온라인 플랫폼에서 일괄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카카오·네이버 등 민간 기업 인프라 활용을 논의 중이라는 점을 거론하며 "정부와 감독기관은 철저한 관리와 대비를 우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기도 한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과방위 국감에서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증인으로 채택하겠다며 "국민의힘은 김 의장 채택을 왜 반대하는지 도저히 알 수 없는 이유를 대는데 그러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과방위 소속 박찬대 최고위원도 "국민의힘이 카카오 의장 증인 채택에 반대하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혹시 김건희 여사와의 사진 때문이냐. 4천만이 넘는 국민의 피해보다 김 여사의 심기 보전이 중요하냐"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이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과거 김 의장과 김 여사가 동석했던 사진을 공유하는 것을 거론한 것이다.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17 [공동취재] srbaek@yna.co.kr

한편 이날 최고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는 취재진 사이에서 하루 앞으로 다가온 이 대표 재판과 관련해 '기소 시 당직 정지' 여부를 판단하는 당무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선거법 관련 사안은 기소되더라도 특별히 권리를 제한하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하루 뒤(18일) 열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첫 공판준비기일에도 불출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다"며 "이 대표가 출석하는 계획은 잡혀 있지 않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