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이란 '드론 러 판매 부인'에 "거짓말" 반박…추가 제재 예고

송고시간2022-10-18 07:25

댓글

백악관 "이란, 러시아에 더 파괴적 무기 판매 검토중"

러시아 드론 공격으로 연기 치솟는 키이우 건물
러시아 드론 공격으로 연기 치솟는 키이우 건물

(키이우 로이터=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러시아군 드론 공격으로 인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해당 드론이 이란산 군사용 드론(UAV·무인항공기) 샤헤드-136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22.10.17 alo95@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러시아의 자폭 드론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등에서 다수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란이 러시아에 드론 판매한 것을 부인하자 미국이 거짓말이라고 반박하면서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이란제로 보이는 드론이 키이우 시내를 공격했다는 보도를 모두 봤는데도 이란은 계속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서 "(이란은) 이 문제에 대해 진실하지 못하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무기를 제공했다는 것을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미 7월부터 경고한 대로 이란은 러시아에 무인기(UAV) 판매를 계획 중이었으며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가 군은 물론 민간을 상대로 이를 사용한 광범위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7월 이란이 러시아에 수백 대의 공격용 드론을 판매하기 위해서 준비하고 있으며 드론 사용 훈련도 진행할 수 있다는 정보를 공개했다.

러시아는 전날 키이우 등을 자폭 드론으로 공격했으며 8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란 외무부는 "이란이 러시아에 드론을 보냈다는 서방 뉴스는 정치적인 의도가 있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전쟁 당사국에 무기를 제공하지 않았다"면서 드론 판매설을 부인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보도에 따르면 이란은 자신들이 반대한다고 밝힌 침공을 지지하기 위해 더 많은 파괴적인 무기를 판매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러시아와 이란간 무기 거래에 대한 제재를 강력하게 시행할 것이며 이란의 대러시아 무기 판매를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달 이란제 드론의 러시아 운송을 도운 이란회사를 제재했으며 드론 거래와 관련한 추가 제재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14일에는 러시아에 탄약을 제공하거나 러시아 군산 복합체를 지원하는 개인이나 기업, 국가에 대해 제재하겠다는 방침도 밝힌 바 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