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日 대북 독자제재에 "한미일 단합된 의지 보여주는 것"

송고시간2022-10-18 15:41

댓글

일본, 北핵·미사일 개발 관여 5개 단체 제재…한미 제재 명단에 이미 포함

외교부 정례 브리핑 진행 중인 임수석 대변인
외교부 정례 브리핑 진행 중인 임수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18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5개 단체를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한 데 대해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의 금번 제재 발표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한미일 3국의 강력하고 단합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일을 비롯한 유사 입장국들이 독자제재 대상을 교차 ·중첩적으로 지정함으로써 제재의 효과성을 높인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북한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5개 단체를 외환법에 기초한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제재 단체는 로케트공업부, 합장강무역회사, 로은산무역회사, 운천무역회사, 승리산무역회사 등 5곳으로, 이들 단체는 우리 정부가 지난 14일, 미국 정부가 올해 4월 1일 각각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일본의 대북 추가 제재는 지난 4월 이후 약 6개월만으로 최근 한국과 미국의 독자 제재에 호응하는 형태로 취해졌다.

임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미국, 일본 등 우방국들과 함께 기존 안보리 대북제재의 철저한 이행 등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