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품업계 전동화 민관이 함께 돕는다…현대차그룹, 5.2조 지원

송고시간2022-10-19 16:30

댓글

산업부·중기부·공정위와 맞손…1~3차 협력사 상생협력 기반 마련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의 전동화 전환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정부가 손을 맞잡았다.

자동차산업 상생 및 미래차 시대 경쟁력 강화 지원 업무협약
자동차산업 상생 및 미래차 시대 경쟁력 강화 지원 업무협약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그룹은 19일 경기도 화성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자동차연구원 등과 자동차산업 상생 및 미래차 시대 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동화 전환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내연기관차 부품업계가 신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지원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골자다.

현대차그룹은 ▲ 손익 지원 ▲ 유동성 지원 ▲ 경쟁력 향상 지원 등 3가지 분야에서 새로운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총 5조2천억원을 투입한다.

또 직접 거래가 없는 2·3차 협력사 5천 곳으로 지원을 확대한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납품대금 연동제를 확대 실시한다.

현대차그룹이 부담해야 할 1차 협력사 납품대금 인상 규모는 3조원이다. 경영환경을 고려해 4천억원도 추가로 지원된다.

아울러 납품대금 연동제 효과가 2·3차 협력사에 확산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 5 스타' 제도에 납품대금 연동제 평가 항목을 추가한다. 이 제도는 부품 협력사의 상생협력 수준을 평가해 차기 연도 입찰 점수에 반영한다.

1천억원을 출연해 금리와 환율변화에 취약한 2·3차 협력사를 위한 공급망 안정화 기금도 조성한다.

현대차그룹은 유동성 지원 분야에서는 사업다각화 지원 펀드를 도입하고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

이 밖에도 2·3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 연동제 도입 지원 펀드와 대출이자 지원 펀드를 도입한다. 대출 신용보증 프로그램도 내년부터 실시한다.

1차 협력사 대상으로 실시 중인 납품대금 선지급 등 유동성 지원안도 2·3차 협력사로 확대하고, 오는 2027년까지 발생하는 1조원의 상각 금형비를 협력사에 일시 지급한다.

현대차그룹은 부품업체의 미래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동투자 연구개발(R&D) 기금을 마련하고 그룹과 중기부가 각각 250억원씩 출연한다.

아울러 협력사가 안전·보안 인프라와 탄소배출 저감 설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현대차그룹의 스마트공장 브랜드 '이포레스트' 도입을 확대한다.

정부와 유관기관도 상생협력에 함께한다.

협약식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
협약식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업부는 친환경·자율주행 등 부품사의 미래차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이자 지원 대출사업을 확대한다.

중기부는 현대차그룹이 운영 중인 납품대금 연동제 확대를 위해 시범사업 운영 및 표준계약서를 마련하고, 공급망 안정화 기금 1천억원의 집행을 지원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납품대금 연동제 관련 규제를 개선하고, 공정거래조정원은 공정거래법 및 하도급법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은 미래차 관련 교육 프로그램 운영, 부품사 대상 정책 홍보와 참여 기업 선정, 기금 관리와 집행을 담당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행사에서 "미래차로의 성공적인 전환과 새로운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과 지원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오늘 현대차그룹이 발표하는 방안이 바로 그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자동차 산업의 성공적 전동화 전환을 위해 완성차, 부품업계, 정부, 유관기관이 하나의 팀이 돼 유기적 협업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