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유엔대사, 인권문제 제기에 반발…"인권 아닌 정치적 목적"

송고시간2022-10-20 06:31

댓글

북한 인권결의안 유엔 상정 앞두고 방어작업 일환인 듯

국제사회의 인권문제 제기에 반발하는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
국제사회의 인권문제 제기에 반발하는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

[유엔웹TV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상정에 앞서 북한이 노골적으로 불편한 시각을 드러냈다.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 회의에서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 국가들이 인권에 대해 이중잣대를 가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사는 "국제사회에서 인권에 대한 문제 제기는 인권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고 정치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로 다른 이념과 체제에 근거에 특정 국가의 시스템을 무너뜨리려는 것이야말로 인권 침해이고 해당 국가 주민에 대한 모욕이라면서 미국과 영국, 유럽연합(EU) 등을 언급했다.

특히 그는 '국제사회의 인권 재판관'을 자처하는 서방국가에서 뿌리 깊은 인종차별 등 인권 침해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공정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따졌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가 정책에서 인권을 최우선시하고 정치·사회적 권리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김 대사가 인권을 언급하며 서방 국가들을 비난한 것은 현재 EU가 초안을 마련 중인 북한인권 결의안에 대한 불만 표현인 것으로 보인다.

유엔에서 인권 증진 및 보호에 대한 안건이 논의되는 제3위원회는 북한인권 결의안이 제출되는 위원회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