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키스탄 대홍수 피해 추산액 57조원으로 '껑충'

송고시간2022-10-20 12:31

댓글

피해규모 집계에 갈수록 증가 …재무장관 "디폴트 없다" 거듭 강조

파키스탄 신드주의 홍수 피해 마을.
파키스탄 신드주의 홍수 피해 마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파키스탄을 강타한 대홍수 관련 피해 추산액이 400억달러(약 57조4천억원)로 크게 불어났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키스탄 총리실은 이날 정부 기후변화협의회 회의에서 세계은행(WB)의 추산액을 토대로 이런 수치를 밝혔다.

앞서 파키스탄 정부는 지난 8월 말만 하더라도 잠정 집계한 홍수 피해액이 100억달러(약 14조3천억원)라고 했다.

하지만 홍수가 계속되면서 피해 상황이 속속 보고됐고 이샤크 다르 재무장관은 최근 "홍수로 인한 피해 추산 규모가 320억달러(약 45조9천억원)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이날 발표에서 홍수 피해 규모가 이보다 더 급증했다고 밝힌 것이다.

셰바즈 샤리프 총리는 이날 "파키스탄이 세계 탄소 배출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 미만이지만 기후 변화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10개 나라 가운데 하나가 됐다"고 지적했다.

파키스탄은 기후 변화 충격과 관련한 취약성에 대한 증거를 모아 내달 이집트에서 열리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에서는 지난 6월 중순 시작된 몬순 우기 동안 예년보다 훨씬 강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국토의 3분의1 가량이 물에 잠기고 약 1천720명이 숨지는 등 큰 피해를 봤다.

이에 아시아개발은행(ADB)과 세계은행이 각각 23억∼25억달러(약 3조3천억∼3조6천억원), 20억달러(약 2조8천700억원)를 지원하기로 하는 등 국제사회와 세계 여러 나라는 파키스탄을 위해 긴급 구호를 펼치는 중이다.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파키스탄 신드주의 마을.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파키스탄 신드주의 마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최악의 경제난 속에 대홍수까지 겹치자 파키스탄 정부는 연일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내외 불안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르 재무장관은 이날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회계연도(해마다 7월에 시작)에 필요한 대외 자금이 320억∼340억달러(약 45조9천억∼48조7천억원)인데 다자간 부채를 통해 220억달러(약 31조5천억원), (재정) 적자를 통해 120억달러(약 17조2천억원)를 각각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를 감당할 수 있다"며 파키스탄은 디폴트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키스탄 경제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등으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졌다.

다만,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11억7천만달러(약 1조6천800억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승인받으며 숨통을 틔웠다.

또 아시아개발은행(ADB),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세계은행(WB) 등으로부터 40억달러(약 5조7천억원)의 지원금을 확보했다.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들도 파키스탄에 50억달러(약 7조2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 중이며 중국 등 주요 채권국과는 채무 재조정 작업을 추진 중이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