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시아증시 일제 하락…엔화·위안화도 약세

송고시간2022-10-20 17:03

댓글
코스피 하락 마감
코스피 하락 마감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코스피가 전장보다 19.35p(0.86%) 내린 2,218.09 로 마감한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7.1원 오른 1,433.3원으로, 코스닥은 전장보다 10.12p(1.47%) 내린 680.44로 마감했다. 2022.10.20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 등지의 물가 상승과 이에 따른 통화긴축 정책이 세계 경제를 둔화시킬 것이라는 우려에 아시아 증시가 약세를 보이고 일본 엔화, 중국 위안화 가치도 하락했다. 국채 금리와 반대로 가는 국채 가격도 떨어졌다.

20일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시아 주가를 나타내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아시아태평양 주가지수는 2년 만의 최저치인 436.0까지 내렸다.

한국 코스피는 0.86%,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는 0.92%, 대만 자취안지수는 0.24% 각각 하락 마감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31%, 선전성분지수는 0.51% 각각 내렸고 홍콩 항셍지수는 장중 한때 3%까지 급락해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현재는 1.61%의 낙폭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 각국 통화가치도 달러 대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후 4시 42분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이 150엔을 넘었다.

엔화 가치가 '심리적 저항선'인 달러당 150엔 밑으로 떨어진 것은 '거품(버블) 경제' 후반기였던 1990년 8월 이후 32년 만에 처음이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1원 오른 1,433.3원으로 마감했다.

중국 역내 위안/달러 환율은 달러당 7.2484위안으로 치솟아 14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으며, 역외 위안/달러 환율도 7.279위안까지 올라 위안화 역외 거래가 시작된 2010년 이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 미 국채 장기물 금리가 상승하면서 뉴욕 증시가 하락했고, 이 영향으로 아시아 증시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치솟는 물가가 잡히지 않는 가운데 통화 긴축 정책이 계속될 우려가 커지자 전날 미국 2년물 국채 금리는 2007년 이후 최고치인 4.56%까지 올랐으며, 10년물 금리도 4.13%까지 치솟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일본의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이날 2.55%까지 올라 일본은행(BOJ)의 정책 상한선인 0.25%를 넘어섰다.

이에 일본은행은 금융 시장 안정을 위해 긴급 채권 매입에 나서기로 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